인터넷 이야기2009.04.02 16:09


지난 3월 26일 저녁에는 네이버 오픈캐스트 간담회에 다녀왔습니다. 집과 회사가 서울에서도 서쪽이라서 분당에 가는 기회가 거의 없는데 핑계대고 분당 구경도 했습니다.

NHN은 분당에 3군데로 오피스가 나뉘어 있는데 이날 행사를 한 곳은 서현역 근처의 미래에셋 사옥. 이곳에 마케팅&디자인 그룹이 있다는데 8층의 NHN 카페에서 네이버 오픈캐스트 간담회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뉴스캐스트를 도입하면서 지난 12월 15일에 오픈캐스트 베타 오픈이 시작되었는데 오는 4월 9일에 정식 오픈을 한답니다. 정식 오픈하기 전에 베타캐스터에게 설명하고 의견을 듣는 자리였습니다. 저는 오픈캐스트에 베타에 참여한 지는 얼마안되었지만 사실 네이버 구경한번 가자는 차원으로 참석했습니다.

이날 간담회 내용은 많은 분들이 이미 올려주셨고 곧 정식 오픈을 하면 알게 되는 지라 제가 굳이 또 설명할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보통 베타 오픈 이후에 정식 오픈은 운영 준비 차원으로 기간을 보내고는 하는데 이번 오프캐스트는 제법 많은 기능이나 운영 방법이 변화됩니다. 최근 블로고스피어에서 오픈캐스트와 관련한 논란과 관련한 부분도 상당부분 감안이 된 것으로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오픈캐스트를 개설하기 위해서는 일반 네티즌 5명의 추천을 받아야 한다고 하는데 이와 관련해서는 일정 부분 논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 기억에 남는 얘기는 '링크'의 속성과 관련한 것입니다. 적지 않은 네티즌들이 네이버 메인 페이지의 트래픽 유발 효과가 엄청나다 보니까 네이버의 오픈캐스트라는 서비스에 얽매여서 생각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인터넷의 속성으로써 '링크'라는 것에 대해서 다시 인식을 할 필요가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네이버가 인터넷 시장, 문화에서 워낙 파급 효과가 크다보니까 오픈캐스트를 준비하는 NHN 관계자들도 오픈캐스트의 향후 방향에 대해서 짐작키 어려워 하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제공된 저녁식사는 크라제 버거입니다. 크라제 버거 세트와 음료수, 샐러드가 제공되었고 저기 보이는 봉투는 교통비 차원으로 지급된 현금입니다. 지역에따라 금액이 달랐는데 서울에서 온 저는 2만원이 들어 있더군요. 평일 저녁에 분당까지 이동하는 게 쉽지 않기는 하지만 이런 행사에서 교통비까지 주는 것은 흔치 않은 사례입니다.


행사는 마케팅 담당 본부장께서 인사와 개괄적인 소개를 하시고 그동안 베타 버전과 관련한 제안 내용과 정식 오픈시에 반영되는 내용, 데모를 시연하고, Q&A까지 진행했습니다.


쉬는 시간에는 작은 하겐다즈 아이스크림도 먹을 수 있었습니다. 저는 녹차 맛을 골랐습니다.


이 사진은 간담회가 열렸던 카페의 뒷쪽에 위치해 있던 NHN 기념품 진열대 모습입니다.


집에 와서 펼쳐 놓은 이날의 기념품입니다. 사진의 먼 왼쪽부터 오른쪽으로 교통비 봉투, 수첩, 연필세트, 여행용 가방 네임텍, 명함첩입니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인터넷 이야기2009.03.12 14:03


네이버 오픈캐스트

오늘(3.12)부터 네이버 오픈캐스트 '강정훈의 디지털 미디어 세상'을 발행합니다.

o 주소 : http://opencast.naver.com/ON500
o 명칭 : 강정훈의 디지털 미디어 세상
o 카테고리 : IT
o 설명 : 디지털 미디어의 관점에서 인터넷, 미디어, 모바일, 콘텐츠, 커뮤니케이션, 디지털, 방송, 언론, 컨버전스 등 다양한 이야기를 많은 분들과 공유하고자 합니다.
o 태그 : 인터넷, 모바일, 미디어, 디지털, IT


유명인도 아니고 실명을 넣을 지에 대해서 고민했으나 기왕 블로그도 강정훈닷컴으로 운영하고 있기에 촌스럽지만 '강정훈의 디지털 미디어 세상'이라고 했습니다.

한번 해보니까 시간도 제법 걸리고 좀 귀찮은 작업이 있기는 하지만 의미있는 테스트일 것 같습니다. 물론 많은 분들이 구독하고 반향도 있어야 겠지만요.

네이버 오픈캐스트, 강정훈의 디지털 미디어 세상

네이버 오픈캐스트, 강정훈의 디지털 미디어 세상


이 사진이 첫번째 발행한 오픈캐스트입니다.

당초에는 블로그 강정훈닷컴을 인터넷, 미디어 전문으로 할 생각이었습니다. 하지만 제가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을 리드할만큼 그리 내공이 깊은 사람도 아니고, 남의 글을 포스팅하는 것도 억지스러워 보여서 점점 다방면의 제 생각과 관심사를 정리하는 말그대로 웹+로그가 되고 있죠.

하지만 제 주된 관심사인 인터넷, 미디어 분야에 대해서 계속 서치하는 작업은 하고 있었습니다. 지금 한RSS 계정에 등록되어 있는 블로그와 뉴스 사이트 피드 주소가 523개에 이르고 있는데 여기서 엑기스만을 뽑아서 네이버 오픈캐스트를 발행, 운영해보려고 합니다.

네이버 오픈캐스트

오픈캐스트는 네이버 메인의 영역을 개인화하여 구독할 수 있는 서비스인데요. 네이버에 로그인하여 제 오픈캐스트를 구독하면 네이버 메인 페이지가 이처럼 제가 발행하는 오픈캐스트가 반영됩니다.

자세한 구독 방법은 오픈캐스트 가이드 http://campaign.naver.com/opencast/tutorial 를 참조하시면 도움되실 겁니다.

베타 테스터로 추천해주신 여행 부문 파워 블로거이자 여행 부문 인기 오픈캐스트를 발행하고 있는 와이프 고고씽님께 감사 드립니다.

강정훈의 디지털 미디어 세상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인터넷 이야기2009.01.01 01:19

새해 첫 포스팅을 네이버 메인 페이지 개편 얘기로 장식한다. 미리 예고되기는 했지만 2009년 1월 1일이 되고 20~30분이 지나서 확인해보니 새로운 페이지로 바뀌어 있다.

이번 네이버 메인 페이지 개편은 그냥 한 회사의 홈페이지 개편의 차원을 뛰어 넘는다. 의미있는 데이터 분석이 가능한 앞으로 1주일, 길게는 한달 정도의 트래픽이 인터넷 업계에 미치는 파장은 대단할 수도 있다. 

당장 새로운 네이버 메인 페이지에 대한 여러 평가가 있을 수 있겠지만 특히 뉴스캐스트와 오픈캐스트의 도입은 언론사닷컴은 물론 뉴스 시장 전반과 블로그, 인터넷 사용자 이용행태는 물론 인터넷 수익모델의 판도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을 만하다. 

나도 몇시간 전에 뉴스캐스트와 오픈캐스트를 설정해봤다. 뉴스캐스트는 7가지 매체만 선택할 수 있는 것이 너무 제한적이다. 나같이 뉴스 홀릭에 빠져 있는 사람에게는 답답한 느낌도 준다. 연합뉴스 기사를 한 줄짜리 속보만 첫 화면에 보여주는 것으로 제한한 것도 뉴스에 대한 욕구을 충족시킬 수 있을 것인지 지켜볼 일이다. 

네이버 메인에서 구독자수가 얼마나 많은가가 언론사 영향력의 또다른 지표가 될 가능성도 있다. 기사들이 모두 아웃링크 형식으로 반영되어서 언론사닷컴이 트래픽 폭주에 따른 시스템 부하를 어떻게 소화할 것인지, 늘어나는 트래픽을 어떻게 인터넷 수익모델로 연결시킬 수 있을 것인지도 관심거리다. 포털에 비해서 복잡하고 1차원적인 배너, 팝업 광고가 많은 언론사의 홈페이지들도 정비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도 있을 것이다. 

오픈캐스트는 언론사급의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파워블로거를 많이 발생시킬 수도 있다. 잘 정착된다면 네이버 메인 페이지의 위력을 감안할 때 구글 애드센스와 같은 블로그를 통한 수익모델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겠다. 

혹시 잘 정착되지 못하고 지금의 뉴스캐스트, 오픈캐스트가 얼마 지나지 않아 포기되거나 원상복구된다거나 하는 상황이 벌어지면 그 역시도 파급효과는 클 것이다. 자칫 인터넷 시장의 선두주자인 네이버의 위상에 타격이 될 수도 있다. 

지금 이 포스팅을 하는 2009년 1월 1일 01시 15분 현재 오픈캐스트 구독자순 1위는 2000명을 넘긴 '요즘 뜨는 이야기'이다. 상위에는 주로 IT 분야가 많은데 얼리어답터들이 테스트 차원에서 많이 해서 그런 듯 싶고 며칠 지나서 대중화되어야 의미 있는 데이터가 나올 듯 싶다. 지금은 832명이 베타로 오픈캐스트를 발행하는 데 이게 전체적으로 오픈되는 시기가 중요 기점이 될 수 있다.

아무쪼록 관심이 가는 네이버 메인 페이지와 함께하는 1주일, 1개월이 될 듯 싶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