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에는 외국 여행가면 그 지역 음식을 먹어보기 위해서 사전조사도 열심히 했지만 몇 나라를 가면서 역시 난 한국 음식 입맛이라는 것만 확인하곤 한다. 이번 여행은 아기까지 함께 가서 햇반만 많이 사가서 현지의 편의점을 찾아다니며 전자렌지에 데워 먹는 끼니가 많았다.

그래도 현지 식당을 전혀 안찾은 것은 아니다.



치즈 케이크 팩토리 The Cheesecake Factory

이름 그대로 치즈 케잌을 팔기는 하지만 케잌만 파는 빵집은 아니고, 미국 전역에 체인점이 있는 프랜차이즈 레스토랑이다. 하와이에도 와이키키 해변의 가장 번화한 곳이라고 할 수 있는 칼라카우아 거리 Kalakaua Avenue 에 있다.



우리 일행이 찾았던 시간은 이른 저녁시간 정도였는데 점심, 저녁 시간에 맞춰오면 항상 길게 줄을 서야 하는 곳이란다. 위 사진의 보이는 곳만 홀이 있는 게 아니라 실내도 엄청 컸다.



입구에 치즈 케익이 진열되어 있다.



식전 빵..



음료로 마셨던 Peach Smoothie 



프라이드 치킨 샐러드 14.95달러



Factory Burger 팩토리 버거 12.95 달러.



Fresh Strawberry 치즈 케이크 8.5달러.



크게 보기



하와이에서 유명한 햄버거 집을 찾다가 발견한 테디스 비거 버거 Teddy's Bigger Burgers. 하와이에 몇군데가 있다고 한다. 우리 찾은 곳은 와이키키 동물원 근처.



특별난 곳이라기 보다 평범한 패스트푸드 햄버거 체인이다.



미국 식당은 기본적으로 사이즈가 크다.



Teddy's Bigger Burgers는 하와이라서 그런지 파인애플 토핑이 들어간 버거가 유명하다고 한다.



크게 보기




하와이 맛집 중 한 곳인 마루카메 우동 MATUKAME UDON 丸亀製麺



언제나 긴 줄로 유명하다는 곳인데 내가 찾았던 밤 늦은 시간도 길게 줄이 서 있다.



줄 서서 실내를 보니 다양한 인종들이 우동을 먹고 있다.



여러 종류의 수타 우동이 있는데 홀에 앉아서 서빙을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줄 서서 바에서 직접 주문을 하고 금방 음식을 받는 구조다. 우리나라 고속도로 휴게소의 셀프 식당 같은 구조라고 하면 이해 될까. 밖의 긴 줄이 꼭 손님들이 많아서 그런 건 아니다. 물론 이 곳은 하와이 맛집으로 유명한 곳이긴 하다.



우동 외에도 각종 튀김류와



유부초밥과 삼각김밥류가 몇가지 있다.



나는 고기가 토핑되어 있는 니쿠우동과 유부초밥, 오징어튀김, 치킨 1조각을 시켰다. 양이 너무 많았다. 우동 맛은 수타 우동에 쫄깃한 면발에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이긴 했지만 일본식 우동은 일본에서 먹어줘야 제 맛이긴 했다. 



크게 보기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하와이는 호눌룰루가 있는 오하우 섬외에도 수많은 섬들로 이루어져 있는데 여행가는 사람들은 보통 카우아이섬이나 마우이섬, 빅아일랜드 등 한 곳을 더 간다고 한다. 하지만 아기와 함께한 우리는 오하우 섬에서만 있기로 했다. 그렇다고 숙소를 한 곳에만 있기는 아쉬워서 와이키키 해변이 바로 앞에 있는 쉐라톤 프린세스 카이울라니 호텔에서 2박을 하고, 조금 떨어진 힐튼 리조트에서 3박을 했다.

위 사진이 2박을 했던 쉐라톤 프린세스 카이울라니 호텔 http://kr.princess-kaiulani.com 이다. 오래된 호텔이라서 내부가 럭셔리한 것은 아니어서 신혼여행객들한테는 어울리지 않을 것 같았지만 가족 여행객들한테는 위치와 가격 대비 괜찮은 곳이었다.  1,152개의 객실이 있다.


호텔 로비다.


호텔 로비 한쪽에서는 마침 파인애플을 나눠주는 이벤트를 하고 있었다. 



우리가 배정 받은 방은 2956호. 하이 오션뷰 룸 타입의 룸이다. 30층 건물에서 29층이니까 최상의 멋진 뷰를 자랑한다. 스크롤을 내리다보면 멋진 전망을 확인할 수 있다.



하와이에 있는 호텔 중 상당수는 리조트피라는 걸 내라는 곳이 많다고 한다. 하루 23달러였다. 대신 주차비는 안내고, 웰컴 드림크를 주는 정도였다. 



웰컴 드링크로 1층 바에서 음료를 시켜 먹을 수 있다. 



수영장에서 타올을 마음껏 주지 않는다. 저렇게 1인당 1씩의 카드를 주고 교환해서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이다. 나중에 사용한 수건을 반환하면 저 카드를 다시 돌려받는다.



렌터카를 이용했으니 주차 등록도 했다.



객실은 올드하고 크기도 넓지 않다. 킹사이즈 침대가 있고, LG TV와 작은 냉장고가 있고, 요청한 애기 침대가 놓여져 있다.



화장실 세면대



쉐라톤 프린세스 카이울라니 호텔 하이 오션뷰 룸에서 바라본 와이키키 해변이다. 그림이다. 왼쪽에 높은 빌딩은 하얏트, 바로 앞에 보이는 낮은 건물은 아웃리거 호텔이다. 



호텔에서 와이키키 해변까지는 걸어서 몇분도 걸리지 않는다. 작은 횡단보도 건너서 3~4분 거리의 한 블럭 정도밖에 안되는 것 같다.



객실에서 아랫쪽으로 보면 수영장이 보인다. 



수영장이 그리 크지 않고 깊었던 걸로 기억한다. 호텔 바로 앞이 와이키키 번화한 곳이라서 호텔에서 수영할 분위기는 아니다.



객실에서 왼쪽으로 시선을 돌리면 보이는 호눌룰루 시내 모습이다.



같은 방면의 야경.


호텔 1층에는 바와 식당이 있다. 우리는 안먹었는데 조식을 이곳에서 먹나보다. 



밤에는 쇼도 한다.



쉐라톤 프린세스 카이울라니 호텔은 100여년 전 하와이에서 가장 사랑받았던 공주 "프린세스 카이울라니"가 거주하였고 한때 하와이 왕실의 영지였던 와이키키 중심 아이나호우에 위치한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호텔이라고 한다.



쉐라톤 프린세스 카이울라니 호텔 프론트 옆에 장식되어 있는 프린세스 카이울라니의 초상화는 1955년 호텔 오픈시 호놀룰루의 화가 로이드 삭스톤이 호텔에 보낸 것이라고 한다. 



크게 보기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