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만'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7.08.10 상상의 고통을 느끼게 해주는 영화, 리턴
  2. 2007.07.10 영화 리턴 제작보고회 참관
문화 이야기/영화2007.08.10 14:0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영화를 너무 자주 보는 것 같지만 날도 덥고 찝찝한데 어딜 돌아다니랴~ 극장이 최고다. 또 요즘은 극장이 대형마트나 백화점과 붙어 있어서 시간 때우기 안성맞춤이다.

이번 영화는 '리턴' (원제 : 천개의 혀)

정통 스릴러물을 표방하고 있는 영화답게 '리턴'의 백미는 반전이다. 누가 범인, 아니 어렸을적 수술중 각성을 겪은 나상우일까 하는 점이다.

조금은 나열식이고 설명조로 느껴질 수 있는 2시간 가까운 런닝타임 동안 거의 쉽게 나상우가 누구일지에 대한 예상을 할수 있지만 또 한편으로는 쉽게 결론을 내리지 못하게 만든다. 결론으로 생각할만하면 새로운 상황이 전개된다.

배를 째고 뼈를 깍는 수술의 고통을 그대로 느낀다는 '수술중 각성'이라는 현상을 소재로 다룬 것도 새롭다.

'리턴'과 관련해서 매체들을 통해서 알려진 홍보 문구들은 대개 세가지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여름에 맞는 스릴러물이고, 김명민이 하얀거탑과 같이 외과의사로 나온다는 점과 수술중 각성이라는 소재를 사용한다는 것이었다.

어제 영화를 보고 내게 남아 있는 단어는 세가지다. 수술, 최면, 고통

이런 스릴러물에서 가끔 짜증나게 하는게 너무 잔인한 장면이 많이 나온다는 것인데, '리턴'은 잔인한 장면이 많이 나오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어느 누구에게나 보편적으로 할수 있는 '수술'과 그 중에 나타나는 '고통'을 소재로 했다는 점에서 영화를 본후에도 상당시간동안 영화의 느낌을 지울수 없게 만든다. 마취로 감춰져 있지만 눈이 아닌 상상으로 수술의 고통을 느끼게 만드는 것이다. 수술을 앞둔 사람들은 영화를 안보는 게 낫다 ^^

그리고 영화를 보고 또 하나 궁금하게 만드는 것이 '최면'의 효과다. 영화중에 마취제를 투여하는 것이 아니라 최면을 걸고 수술을 하는 '최면마취', '최면수술'이라는 것도 등장한다. 실제로 가능할지는 모르겠지만 최면(hypnosis, 催眠)의 효과가 어느 정도일지에 대해서도 상상력을 발휘하게 만든다.

하지만 지난번 제작발표회에서 이규만 감독이 정통 스릴러의 맥을 이어가고 싶다고 했는데 그럴수 있을지는 모르겠다. 이야기 구조도 짜임새 있고 무엇보다 4명의 남자 배우. 김명민, 유준상, 김태우, 정유석의 연기도 묵직하지만 반전의 카타라시스라고 할까, 반전의 장면에서 그 필요성이 좀 부족했던 점은 아쉬웠다고 할 수 있다.

리턴 (2007)
 
감독 : 이규만
출연 : 김명민(류재우), 유준상(강욱환), 김태우(오치훈), 정유석(장석호), 김유미(서희진), 김뢰하(이명석)  
런닝타임 : 113분
개봉일 : 2007년 8월 8일
등급 : 18세 관람가
장르 : 스릴러, 미스터리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문화 이야기/영화2007.07.10 16:39

사용자 삽입 이미지
7월 9일(월) 오후 2시 압구정CGV에서 영화 '리턴'의 제작보고회에 다녀왔다.

시사회인줄 알고 갔었는데 제작보고회라고 한다. 몇주후면 출발비디오여행에서 볼수 있는 하이라이트 잠깐 보여주고 출연진들 사진 찍고 기자들 인터뷰하고 그런 프로모션 행사다.
 
회사에서 좀 투자했다고 하는데 관객이 어느 정도 들지는 모르겠지만 스토리는 제법 탄탄하지 않을까 한다.  물론 영화를 봐야 알겠지만 말이다. 150만명이 들어와야 BP를 맞춘다고 한다.

이 영화의 소재는 '수술중각성'.
수술을 할때 신경과 근육을 마취하는 전신마취를 하는데 그중 신경마취에 이상이 생겨서 환자가 수술의 고통을 모두 느끼는 현상이라고 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사례보고가 없지만 미국에서는 1천명중 1명꼴로 발생한다는 보고가 있단다.

몸을 움직이지 못하고 말은 못해서 그렇지 배를 째고 뼈를 깍는 고통을 모두 그대로 느낀다는 거 아닌가. 끔찍하다.

촬영때는 '천개의 혀'라는 홍보가 되었는데 '리턴'으로 제목이 바뀌었다. 나상우라는 인물이 '수술중각성'을 겪고 25년이 지난뒤에 수술한 의사와 가족을 몰살시키는 내용으로 누가 범인인지 알아가는 과정이 긴장감을 주는 미스테리 스릴러 영화다.

이규만 감독은 "수술 앞둔 환자에 두려움을 줄수도 있어서 시나리오 작성할 때 고민했다"고 하지만 최근에는 수술전에 뇌파를 감지해서 수술중각성을 막을 수 있는 시스템이 서울 대형병원들에 많이 도입되었다.

이 영화는 작년 여름에 촬영되었는데 주인공 김명민이 '하얀거탑' 보다 먼저 촬영했다고 한다. 김명민 외에도 유준상, 김태우, 정유석, 김유미가 출연하는데 김태우는 "배우들이 유기적으로 얽히는 것이 영화의 가장 큰 장점"이라고 한다.

유준상은 영화 중 목욕신을 위해서 배에 王자가 새겨질 정도로 운동을 열심히 했다고 한다. 촬영장을 소란시키면서 운동세트장화 만들 정도였다고 한다.

이규만 감독은 '리턴'은 "감정적인 스릴러라고 말하고 싶다"면서 정통 스릴러 명맥을 이어가고 싶다는 속마음을 내비쳤다.

콜라는 공짜로 주더만 주차비는 3,500원을 내란다. 8월 9일 개봉할 예정이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