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이야기/영화2009.08.29 09:20

솔직히 초반엔 스토리와 연기가 기대에 못미쳐 실망했다. 다들 연기파 배우여서 더 자연스러운 연기에 대한 기대가 큰 탓도 있었겠지만 좀 뻔한 이야기와 어색한 연기 연출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후반부로 갈수록 스키점프 장면과 극적인 요소는 괜찮았다. 억지로 눈물을 짜내는 느낌도 있었지만 억지스럽지 않았다. 

특히 올림픽 경기 장면에서 스키 점프 경기 장면과 헐리우드 영화 못지않은 CG로 만든 관중 모습은 매력적이다.


점프대를 내려오다 점프하는 순간의 스케일과 사실성을 담아내기 위해 10대의 카메라를 동원했고, 국내 처음 오스트리아에서 도입한 특수촬영 장비 캠캣(CamCat)을 이용해서 시속 100km의 속도를 유지하며 인물의 표정을 생생히 담아냈다. 감독이 어느 인터뷰에서 카메라 렌즈의 선정, 퀵캠의 속도 등등 7개월 동안 시뮬레이션을 하면서 연구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EON디지털필름스라는 곳에서 CG를 맡았는데 모든 경기장면과 대규모 관중도 CG로 만들었다고 한다. 영화 편당 600컷 정도가 CG 수의 최대치로 여겨져 왔지만 국가대표에서는 1000컷 이상이 CG로 쓰였다고 한다.

다소 남발한 느낌은 있지만 영화음악도 귀에 잘 들어왔다. 영화 <미녀는 괴로워>의 음악을 맡기도 했었던 러브홀릭의 이재학이 음악감독을 맡았다. 헉 인터넷에서 서핑을 해보니 나의 고등학교 선배다. 

제목 : 국가대표
장르 : 드라마, 코미디 
국가 : 한국
런닝타임 : 137분
개봉일 : 2009.7.29
감독 : 김용화
출연 : 하정우(밥/차헌태), 성동일(방 코치), 김지석(강칠구), 김동욱(최흥철), 최재환(마재복), 이재응(강봉구), 이은성(방 코치 딸, 방수연) 
등급 : 국내 12세 관람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서구 방화제2동 | CGV 공항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문화 이야기/영화2008.02.06 07:3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휴를 앞두고 만난 영화 <더 게임>
왜 이 영화냐구? 요즘 예매율 1위라니까.

제목만 보고 극장을 찾았는데 스릴러물이란다. 도박이 어쩌구 해서 '타짜'를 떠올렸는데 그런 게임은 아니다.
인생은 도박이다. 큰 판이냐 작은 판이냐의 차이가 있을 뿐이지 결국 불확실함에 항상 선택의 기로에 있는 것이 인생이다.

그 도박을 벌인 이유가 잘 이해안되긴 하지만 인생을 건 싱거운 한판의 승부와 함께 영화는 시작한다. 자칫 뻔한 스토리가 될 수 있는 예측을 조금씩 빗나가면서 영화의 재미를 이어간다. 몇 스릴러 영화에서 만났던 억지스러운 반전과는 차원이 다르다. 물론 조금만 세밀하게 연출되었으면 아쉬움도 있다.

<더 게임>은 그럴 듯 하지만 먼가 어색한 영화. 거꾸로 말하면 먼가 어색하지만 그럴듯한 영화다.
구성의 신선함과 멋진 연기 대결?을 보여준 신하균과 변희봉. 그리고 손현주가 그럴듯 했다.
일본 만화를 원작으로 했다는 공통점이 있는 '올드보이'와 비교해서 반전의 묘미나 영화적 완성도가 못미쳤다는 것이 어색하게 만든 요인이 아닌가 싶다. 아~ 이혜영도 너무 힘이 들어갔더라.

영화속 논리적 완성도를 더해서 헐리우드에서 리메이크하면 더 괜찮은 영화를 만들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일본 만화가 원작이라 그런지 구성이 신선했다. 그러고보니 요즘 만화를 원작으로 만든 영화를 많이 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목 : 더 게임
장르 : 스릴러
국가 : 한국
런닝타임 : 116분
개봉일 : 2008.1.31 
감독/각본 : 윤인호 
출연 : 신하균(거리의 화가 민희도), 변희봉(강노식 회장), 이혜영(회장의 부인, 이혜린), 손현주(희도의 삼촌, 민태석), 이은성(희도의 여자친구, 주은아)
등급 : 국내 15세 관람가   
원작 : 新田 たつお 닛타 타츠오 <체인지>
제작/배급 : 프라임엔터테인먼트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