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초 목요일 저녁 7시 45분 인천공항에서 출발해서 홍콩으로 가는 대한항공 KE 607 비행기 모습. 항공기 종류는 Boeing 777-300ER 이다.


비행기는 같은 코스만 왔다갔다는 하는 줄 알았는데 비행기 경로 추적 사이트를 보니까 한 비행기가 거의 쉬는 시간 없이 여러 곳을 돌아다니고 있다. 내가 탔던 HL8210 항공기는 우리를 홍콩을 데려다 주고 다시 인천으로 왔다가, 일본 도쿄 나리타로 갔다가 다시 인천으로 와서, 싱가포르 창이로 갔다가 다시 인천으로 오고, 그 다음에는 런던 히드로로 갔다가 다시 인천으로 오는 방식으로 여러 곳을 돌아다니고 있었다. 항공사 담당자들이 비행기 일정 짜는 것도 만만치 않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걱정도 팔자.



B777-300ER 내부. 3-3-3 좌석 배열이다.



딸램한테 나온 키즈밀. 



보기에는 좀 그래도 프랭크 소세지와 계란 덮인 오므라이스 맛이 괜찮다.



비빔밥과 닭 요리를 고를 수 있는데 나는 닭 요리를 골랐다. 



닭과 감자가 몇 덩이 있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여행 이야기2008.09.26 08:05

여기는 인천국제공항의 Naver 인터넷 라운지입니다.
오늘 회사는 1박 2일 연수 행사를 갖지만 저는 와이프와 함께 홍콩을 가기 위해 공항에 와 있습니다.
지인을 통해 강제로 발급된 현대카드를 활용해서 라운지에서 간단하게 아침식사를 해결하고 네이버 스퀘어의 무료 인터넷 라운지에서 글을 몇자 적고 있습니다.
네이버에서 참 깔끔하게 편의 시설을 마련했네요.
네이버 다운 인테리어에 다양한 가전회사의 노트북이 설치되어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올해는 정말 여행 복이 터졌습니다.
이번에도 와이프덕에 항공사의 협조를 받아서 홍콩과 마카오를 다녀오게 되었습니다.
노트북은 못가져가고 새로 주력기종을 자리 잡은 캐논 450D를 활용해서 추억을 잘 기록해오겠습니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3월 29일부터 4월 1일까지 2박 4일간. 3번째 홍콩 여행을 다녀왔다. 이번에는 마카오도 같이 다녀왔다.

토요일 새벽에 출발해서 화요일 새벽에 돌아오는 코스로 비행기로 마카오로 가서 페리로 1시간거리인 홍콩 여행을 하고 하룻밤 자고 다시 마카오로 돌아와서 하룻밤 자고 다음날 새벽에 인천으로 돌아오는 코스다.

인천공항철도
인천공항철도가 생각보다 일찍부터 있다. 우리 집이 김포공항과 가까운 덕을 봐서 교통비와 주차비를 줄이고 편하게 새벽 비행기를 출발할 수 있었다.
인천공항철도
인천공항철도는 나중에는 서울역까지 연결되지만 지금은 김포공항에서 인천공항까지 연결된다. 중간에 몇 역을 서는데, 30분마다는 급행 열차로 중간 역을 안서고 가기도 한다. 마침 시간이 맞아서 급행을 탔는데 저렇게 좌석이 배치되어 있다. 웬만한 비행기 좌석보다 괜찮아 보인다. 일반 열차는 지하철 처럼 좌석이 배치되어 있다.
NX825
NX825
내가 탈 비행기는 8시반에 출발하는 에어마카오의 NX825편.
해외여행 복이 터져서 이번에는 에어마카오까지 타보게 되었다.
NX825
NX825
가기 전에 인터넷에 보니 에어마카오의 악명이 높았는데 타보니 뭐 별로...
반딧불 여행을 가면 자주 타게 되는 작은 전세기 규모이고 국내선과도 다르지 않다.
NX825 기내식
에어마카오 기내식

기내식도 단거리고 동남아 코스임을 감안하면 못먹을 정도는 아니다. 과일은 싱싱했고, 오믈릿, 소스가 곁들여진 면류 중에서 고를 수 있었다.

NX825
에어마카오
비행기가 마카오공항에 내렸다. 모처럼 계단 트랩을 내려와 버스를 타고 공항으로 이동. 아래 사진은 공항으로 이동하는 버스에서 우리가 타고 마카오로 온 비행기를 찍은 사진이다. 공항은 제주공항 크기 정도 되는 것 같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지난 주말에 3번째 일본 여행을 다녀왔다.
5년 정도 전에 회사 사우 몇명이 도쿄로 도깨비 여행을 다녀온 적이 있고, 작년 가을에는 후쿠오카로 아내와 함께 다녀왔다.

이번도 금요일 밤, 아니 토요일 새벽 3시 비행기로 출발해서 월요일 새벽에 돌아오는 코스의 도쿄 도깨비 여행이다.

하지만 숙소가 료칸이다. 그것도 도쿄에서 기차로 2시간여 걸리는 곳에 있는 료칸이다.
료칸은 한자로 하면 旅館(여관)이다. 그렇다고 우리나라 여관 수준을 생각하면 안되고 일본 전통여관이라는데 일본 전통식 호텔이라고 하는 게 더 적절한 표현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벽 3시반 비행기였는데 이때가 3시 정도 되었나보다.
인천공항 대합실은 졸린 여행객들로 가득차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JL8836
우리가 이용한 비행기는 일본항공(JAL) 전세기 JL8836편.
JL8836
국제선을 타면 항상 기대하게 되는 기내식. 간단했는데 일본식 밥이 깔끔하게 입맛에도 적당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착한 곳은 도쿄 하네다 공항. 저 사진을 찍은 게 5시 50분이니까 2시간 20분이 걸린 셈이다.
도쿄는 하네다공항과 나리따공항이 있는데 하네다는 국내선 위주의 김포공항, 나리따는 국제선 위주의 인천공항 정도로 생각하면 된다. 하네다공항도 터미널이 국제선과 국내선1, 국내선2로 나뉘어져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의 첫번째 여행지는 도쿄디즈니씨. 디즈니랜드와 디즈니씨를 묶어서 디즈니리조트라고 하는데 바로 옆에 붙어 있다. 마치 작은 도시처럼... 하네다공항에서는 국내선 터미널로 무료 공항셔틀을 타고 가면 디즈니리조트로 가는 버스가 있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여행 이야기/호주2007.10.08 21:46

여행기간이 길어서 주차비를 감당할 수 없었다.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인천공항으로 가기로 하고 뒤져보니 인천공항철도가 있네.
외국 주요공항에 시내까지 전용 공항철도가 있는 것을 보면서 인천에 오는 외국인들은 어떻게 서울시내까지 올까 생각했던 적이 있는데 우리나라는 이제 만들고 있는거다.
김포공항에서 인천공항까지 운행하고 있는데 2010년에는 상암과 홍대앞을 거쳐 서울역까지 이어진다고 하더라.
그런데 공항과 역, 김포공항역에서도 지하철 5호선이나 버스, 택시 타는 데까지 좀 멀지 않나 싶었다.
시설은 깔끔하고 고급스러웠지만 좌석배치가 기차나 버스같은 외국 공항철도와는 다르게 지하철과 별반 다를게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