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응원하는 두산베어스가 결국 2년 연속 준우승에 머물렀다.
하지만 정말 너무 아쉽다.

실력 차이 때문이라고 하기는 경기 내용이 그렇지 않았다.
김경문 감독과 김성근 감독의 작전 차이 때문이었다고 할 수도 없다.
언론에서는 체력이 어쩌구 하지만 그리 크게 느껴지지 않았다.

결국 한방이었다. 
계속 이어지는 찬스에서 이렇게 한방이 안터지나. 
아니 상대방 실수도 안나오나.

급기야 9회말 무사 만루에서 투수 땅볼에 병살타라니.
그것도 MVP 후보로 이름이 오르내리는 타격왕 김현수에게 연속되는 가혹한 시련이다.

작년 2연승 후에 4연패한 것도 아쉬웠지만 올해 또 1승 후에 4연패다. 
올림픽 금메달을 따기는 했지만 김경문 감독에게도 너무 뼈아프다.
오늘밤 나도 아프다.
내일부터 빨리 털어버려야겠다.

그나저나 최근에 그동안 써오던 KTF 휴대폰을 해지하고 SKT로 바꿨는데 
할인이나 선물주는 우승 기념 이벤트라도 해라. 
나도 그 덕이나 좀 보자. 
2008 한국시리즈 3차전 잠실야구장
2008 한국시리즈 3차전 잠실야구장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요즘 완전 야구장 복 터졌다.
삼성동 코엑스에 들렀다가 시간이 맞아 떨어져서 야구장을 다시 찾았다.
SK와이번스와 두산베어스의 경기. 1위와 2위의 경기인데 11:0으로 두산이 크게 깨져버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치어리더 누님들의 율동 모습을 빼놓을 수 없지.
이날은 2명만 나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사진에서 보기에 오른쪽은 이름이 박상희 님이라고 하던데 왼쪽 분은 두산베어스 홈페이지에도 안나와있다. 새로오신 분인가보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로야구 1위와 2위. SK와 두산의 경기가 펼쳐졌던 6월 17일 잠실야구장.
이날 경기와 상관없는 기아 팬들 30여명이 외야석을 차지하고 있다.
SK가 수비에 들어갈때면 플랭카드와 피켓도 들고 간간히 구호도 외쳤다.
"윤길현!! 그 더러운 입과 행동 모든 야구팬은 잊지 않겠다!!"
"선배에게 예의 갖추면 2군행..욕하면 1군보장...
김성근 감독님!! 1승보다 인성을 가르치시길..."
"오늘부터 韓國 vs SK, 犬도 야구하냐?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마가 시작됐다는 일기예보가 있었지만 예상외로 잠실야구장의 하늘은 구름도 몇조각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SK의 3루쪽 관중석은 너무나 썰렁했다.
외야석의 플랭카드와 오버랩되어 씁쓸함을 지울 수 없다.
누구를 위한, 무엇을 위한 야구를 하는 것인지!

나는 두산을 응원하기 위해서 야구장을 찾았지만 경기결과는 11:0으로 SK의 완승.
김광현이 선발로 나온 탓도 있었지만 허무하게 지고 말았다.
아쉬움을 뒤로 하고 경기장 밖으로 나왔는데 한쪽이 시끄럽다.
SK 선수단의 버스가 있는 쪽이다.

아까 외야석에서 플랭카드를 들고 시위를 하던 기아 팬들이 SK 구단버스를 가로막고 항의 시위를 한다.
몇몇 SK 팬들이 딴지도 걸지만 다행히 싸움은 나지 않았다.
결국 선수들은 버스쪽으로 오지도 못하고 다른 쪽으로 빠져서 호텔 버스를 타고 갔다는 후문이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어쩌다가 2일 연속으로 야구장에 다녀왔다
하루는 가족과 함께, 하루는 회사 동료들과 함께...
두산과 롯데의 잠실경기.
잠실야구장

야구장 하면 응원, 응원하면 치어리더 아닌가.
두산과 롯데 응원석을 오가며 찍은 2일간의 치어리더 응원 모습 동영상을 즐감하시길...


6월 11일 두산베어스 치어리더 응원 모습

6월 11일 롯데자이언츠 치어리더 응원 모습



6월 11일 두산베어스 치어리더 응원 모습


6월 10일 롯데자이언츠 치어리더더


6월 10일 두산베어스 치어리더

6월 10일 두산 치어리더

잠실야구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너무나도 화창한 일요일, 게다가 연휴라서 월욜일까지 쉬는 편안한 일요일. 우리는 잠실야구장을 가기로 했다. 지난주 목동에 이어서 올해 들어서 2번째 야구장 방문. 

잠실야구장
두산과 롯데가 경기를 펼쳐진다. 경기가 5시부터 시작인데 잠실 입구에 도착하니 오후 2시 10분경. 너무 빨리온 듯 싶은 마음이 살짝 들었으나 야구장이 시야에 들어오면서 싹 달아났다. 롯데가 요즘 관중을 몰고 다닌다더니 여기도 장난이 아니다. 1시간 가까이 줄서서 기다려서 경기장에 들어갔다.
잠실야구장 매진
4시 15분에는 전광판에 오늘 30,500석이 모두 매진이라며 만원사례라는 안내가 뜬다. 나중에 집에 와서 들으니 오늘 전국의 4경기 모두 매진이었다고 하네. 역대 2번째란다.
잠실야구장
잠실야구장 두산 Player's Day
Player's Day라고 지정해서 양팀이 프로야구 초창기의 유니폼을 입고 나오고, 4시부터는 경기장 입구에서 싸인회도 해줬다. 김동주, 홍성흔, 이대호, 정수근이 나왔다.
한영 시구

롱다리미녀라고들 하는 LGP출신의 한영이 시구를 했다. 너무 멀어서 잘 보이지 않지만... 그래도 관중에서 보이는 간지는 나온다.

시구를 했던 한영이 경기 중간에 두산 응원석에 올라섰다. 인사도 하고 분위기 맞춰서 응원가에 춤?도 추다가 들어갔다.

잠실야구장
롯데 관중들이 어떻게 놀길래 그리 유명하나 싶었는데 야구장에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통로까지 꽉차서 차마 3루쪽 롯데 응원석 구경가기가 여의치 않았다. 롯데 외국인 용병인 가르시아가 나올때마다 관중들이 응원하는 방법인데 재미있더라.
잠실야구장 두산베어스 치어리더


야구장 하면 뭐니 뭐니 해도 응원, 특히 치어리더의 응원이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