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4일(일) 새벽녘. 잠을 자다가 천둥 번개와 함께 폭우 소리가 크게 들려서 잠을 깼다. 

그러면서 문득 '앗, 주말농장은 괜찮을까? 땅콩은 이제 갓 싹이 자리 잡았는데 이렇게 한꺼번에 비가 많이 내리면 위험할텐데..' 하는 생각이 들었다.

생업으로 하시는 분들이 이 글을 보면 얼마나 어이없어 하겠지만 그때는 그랬다.

그래서 오후에 잠시 짬을 내서 찾았다.



4월 11일 씨앗을 심은 청상추 6월 14일 모습.



4월 11일 씨앗을 심은 적상추 6월 14일 모습.



4월 11일 씨앗을 심은 콜라비 6월 14일 모습.



콜라비는 벌레도 많이 먹고 말라가는 모습이 보인다. 별로 희망이 안보인다. 



4월 18일 씨앗을 심은 6월 14일 땅콩. 



한동안 싹이 안터서 고민하게 만들던 땅콩이 어느 새 다 자리를 잡았다. 텃밭의 12곳에 씨앗을 2~3개씩 심었는데 9곳은 자라나고 있다. 가을까지 잘 버텨야 할텐데...



4월 11일 씨감자를 심은 6월 14일 감자.



2주전에 감자 가지치기를 하고 북주기를 했는데 아직까지는 괜찮아 보인다. 아직 장담은 못하고 좀더 지켜봐야겠다.



4월 18일 씨앗을 심은 6월 14일 옥수수 모습. 옥수수도 잘 자란다. 하지만 씨앗부터 해서 시기적으로 좀 늦은 감이 있기는 하다.



딸램과 작은 아빠.



6월 14일 강서 오곡 텃밭 농장 모습.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동 | 오곡텃밭농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강서구 오곡 텃밭 농장 9주차 6월 7일(일) 우리 가족 텃밭. 왼쪽부터 청상추, 적상추, 콜라비, 땅콩, 감자. 그리고 겉 쪽에 몇개 심은 옥수수. 3평짜리 작은 땅이긴 하지만 여러가지를 심었다. 



4월 11일 씨앗을 심은 청상추의 6월 7일 모습. 이미 제법 따먹기도 했다. 날씨가 덥고 건조해서 그런지 생각보다는 커지는 속도가 더디다. 작년보다 싱싱한 느낌도 덜하다.



4월 11일 씨앗을 심은 적상추의 6월 7일 모습. 작년에는 상추를 상반기와 하반기로 나뉘어 심었다. 상반기에는 쌈채소를 만들려고 여러 종류를 심었는데 벌레가 너무 많이 끼어서, 하반기에는 청상추만 심었다. 청상추가 벌레도 별로 없고 잘 자라기는 한데 심심해서 올해는 적상추를 같이 심었다. 적상추는 청상추와 마찬가지로 벌레도 별로 없고 물만 잘 주면 잘 자라고, 집에서 먹기에도 맛있다.



4월 11일 씨앗을 심은 콜라비의 6월 7일 모습. 헉... 지금까지 잘 자란다고만 생각했던 콜라비가 이상하다. 



지난주에 비해서 왠지 말라가는 느낌이다. 벌레도 많이 먹었다. 콜라비는 씨를 심고 3개월 후에 수확할 수 있다고 하는데 2달이 다되어 가는 시점에서 위기다. 콜라비 잎도 쌈 채소로 먹을 수 있다고 하는데 일단 그러기는 쉽지 않게 생겼다. 중요한 것은 땅과 뿌리가 만나는 곳에 커질 주먹만한 무우지만 아직은 좀더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다. 



4월 18일 씨앗을 심은 땅콩의 6월 7일 모습. 잡초를 뽑아주기 전이라서 좀 지저분하게 보이지만 땅콩은 9곳에서 싹이 올라오고 있다. 



그나마 좀 먼저 싹을 띄운 땅콩 잎이다. 땅콩 싹이 흙을 뚫고 올라오는데 땅이 갈라지는 느낌이다. 속이 보이면 안좋을 것 같아서 부드러운 흙으로 조금 덮어 주었다.



4월 11일 씨감자를 심은 6월 7일 감자 모습. 지난 주 가지치기와 북주기를 해주었는데 잘 자리 잡을 지 좀더 두고 봐야겠다. 너무 촘촘하게 심은 게 아닌가 싶다. 뿌리 쪽에 덮어줄 흙이 부족하다. 



4월 18일 씨앗을 심은 6월 7일 옥수수 모습. 옥수수도 아직은 잘 자란다. 아직은 제일 많이 자란 게 무릎 정도지만 대개 무릎으로 올라오지도 않은 상태다. 다른 사례를 보면 이제부터 폭발적으로 자랄 것이다. 7월 말 정도 수확한다고 하던데 잘 살펴보겠다. 



일요일 오후 늦게 주말농장을 찾았더니 어느덧 해가 넘어가고 있다. 



재배한 상추 덕분에 삼겹살을 자주 먹게 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동 | 오곡텃밭농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강서구 오곡 텃밭 농장 4주차 이야기. 



4월 11일(토) 씨앗을 심은 청상추 5월 2일(토) 모습. 만 3주를 채운 날의 모습이다.



4월 11일(토) 씨앗을 심은 적상추 5월 2일(토) 모습.



4월 11일(토) 씨앗을 심은 콜라비 5월 2일(토) 모습.



4월 11일(토) 심은 씨감자의 5월 2일(토) 모습. 걱정했는데 생각보다 자리를 잡아간다. 한 구멍에 씨감자 하나를 심었는데 씨감자에서 여러 줄기가 나오는 모습이다.



전주(4.25 토)에 딸램이 심어 놓은 홍콩야자나무와 방울토마토. 잘 자랄 수 있을 지 걱정이 되는 모습이다. 좀 지나봐야겠지.



4월 18일(토)에 심었던 옥수수 씨앗도 싹이 나오고 있다. 여러 씨앗을 심었지만 싹이 난 것은 3개 정도. 옥수수는 처음인데 기대되는 작물이다.  



하지만 옥수수와 같이 2주 전에 씨앗을 심었던 땅콩은 아무 반응도 없다. 좀 깊이 심어서 그런지, 싹이 나는 데 오래 걸리는 지 일단 기다려 보는 수밖에 없다.  



이날은 네임펜을 가져가서 주말농장 번호 표지판에 몇자 적었다. 딸램이 저렇게 글을 쓸 수 있는 건 아니고 마눌님의 글씨. 딸램은 강서구 로고에 있는 정체 모를 동그라미 표시만... 유일하게 그릴 수 있는 사람 모양을 그리려고 했는데 자세가 안나오니 그마저 여의치 않은 모양이다.



우리는 씨앗부터 시작해서 아직 싹만 나는 상황이지만 모종을 심은 곳은 제법 푸릇푸릇하게 정돈되어 많이 자란 모습이 보인다.



5월 5일 어린이 날 늦은 오후의 텃밭 모습.



토요일에 이어서 3일만에 주말 농장을 다시 찾았다. 3일 밖에 안되었지만 그 사이에 비가 와서 그런지 싹들이 훌쩍 자란 모습이다.



청상추



적상추



콜라비도 싹이 자리 잡아가고 있다.



특히 씨감자는 훌쩍 자란 모습이다. 지난 주에 제대로 뿌리를 못내리는 것 같았던 곳에 다시 자리를 잡아 심었는데 그 곳 빼고는 다 잘 자라는 것 같다.



옥수수 싹도 제법 자랐다. 3일 전에는 3개 정도만 보이던 옥수수 싹이 대여섯개로 늘어났다. 다음 주 정도에는 자리도 다시 잡아줘야겠다.



딸램이 어린이집에서 식목일 행사로 받아와서 심어 놓은 홍콩야자.



딸램이 요미요미에서 받아온 방울 토마토. 뿌리를 잘 내리지 못했는지 아직은 좀 불안한 모습이다. 다음 주 정도 되봐야 잘 자랄 수 있을 지 알 수 있겠다.



싹이 나면서 텃밭에도 활기가 느껴진다. 하지만 가운데 휑한 땅콩 씨앗을 심은 곳이 에러. 인터넷에 찾아보면 동물들이 파먹는 경우가 있다고 하는데 그런 흔적은 없다. 땅콩은 싹이 올라오는 게 좀 오래 걸린다고 한다. 이제 2주 정도 되었는데 1달 정도 더 기다려보아야 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작년에 이어서 올해도 강서구청의 주말농장을 신청해서 당첨됐다. 3평에 3만원 (4월부터 11월까지). 작년에 했던 과해동 쪽의 서울 힐링체험농원은 단체 중심으로 운영되고, 올해 개인들은 오곡동 쪽의 오곡텃밭농장에서 운영한다.



4월 11일(토)은 주말농장 개장일. 오곡텃밭농장은 처음 가봤는데 음... 작년에 했던 서울 힐링체험농원은 어린이들이 놀게끔 꽃길도 만들고 여러 체험시설도 만들고 잘 꾸며놨지만 오곡동은 그냥 농장 말고는 다른 체험 시설이 거의 없다. 결정적으로 우리 집에서 거리고 더 멀어져서 작년에 비해서 자주 찾기 힘든 위치에 있는 게 아쉽다. 



개장 하는 날이라서 그런지 주차장이 꽉 차고 사람들이 북적북적하다. 한쪽에는 작물 재배, 식재와 관련한 안내도 되어 있다.



250m 떨어진 곳에는 사설로 운영하는 과해주말농장이라는 곳이 있는데 이곳에서 나와서 각종 모종과 씨앗을 팔고 있었다.



사실 올해는 옥수수와 고구마를 심어보려고 했는데 씨앗이나 모종도 팔지 않는다. 작년에 주말농장 재배를 해보니 모종도 좋지만 씨앗부터 기르는 작물이 더 애정이 가더라. 올해는 가능한 씨앗부터 길러보기로 했다.



강서구 직원들이 나와서 도시농부학교 라는 책자도 나눠준다. 작년에 나눠준 책자와 똑같은 거다.



한쪽에는 농기구와 물통을 쓸 수 있게 해놨고



흙, 먼지 터는 곳도 있다. 



평상도 몇군데 있다.



첫날부터 사람들이 북적인다. 3평씩 500여곳이 구역으로 나뉘어 있다.



우리 가족이 올해 주말농장을 이용할 곳은 410번. 



아직 무엇을 심을 지 씨앗을 결정하지 못해서 일단 첫날은 이랑을 내놓는 작업을 했다. 뭘 심던지 간에 장마철을 앞두고 있기 때문에 이랑을 잘 내는 게 중요하다. 생각보다 흙이 부드러워서 삽질을 하다보니 좀 과하게 이랑을 내놓은 것 같긴 하지만 ...



작업할 때는 동생이 필요하다.



이랑을 내고 흙을 다지기 위해서 물을 흠뻑 줬다.



모두 무엇을 심을까 궁금하긴 하지만 지금은 알 수 없다. 수확 시기를 단계적으로 하려고 모종과 씨앗을 나눠서 하는 게 좋다고는 하더라.



이틑날 4월 12일(일) 오후 늦게 딸램과 마눌님과 함께 다시 찾았다. 바로 옆 구획에 있는 가족들이 한창 이것저것 모종을 심는 작업을 한다.



짜잔... 오곡텃밭농장 첫번째 씨앗을 무엇으로 심을까 고민하다가 근처에 있는 과해주말농장에 가서 씨앗 몇개를 샀다. 청상추 1천원, 적상추 1천원, 콜라비 3천원, 그리고 씨감자 5천원. 물론 모두 다 뿌릴 건 아니다.  



검은 비닐도 1천원에 팔길래 샀다. 반을 잘라서 고정하다가 보니까 조금 남았는데 비닐이 있었지만 시험 삼아서 그냥 나눠서 해보기로 한다. 



비닐을 저렇게 해놓으면 잡초가 안자라고 수분을 잘 안날라가고 유지시킬 수 있다고 한다.



검은 비닐이 있는 부분에는 씨감자를 심어보기로 한다.



구멍을 파서 씨감자를 심고, 물을 준 다음에 흙으로 덮었다. 



씨감자가 잘 자라면 감자가 생각보다 많이 달릴 수도 있다고 해서 좀 넉넉히 10개만 심었다. 



검은 비닐을 안한 이랑에는 청상추 1줄, 적상추 1줄, 콜라비 2줄을 심었다. 상추는 작년에 재배해봐서 나름 노하우가 생겼지만 콜라비는 처음이다. 어떻게 자랄 지 알 수 없다. 딸램이 심은 상추는 잘 자랄까? 



이것으로 1주차 작업은 끝. 청상추, 적상추, 콜라비 씨앗과 씨감자를 심었다. 검은 비닐 부분의 4줄은 아직 비어 있는데 다른 작물을 심어보려고 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