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이야기2007.10.19 20:25

2000년 정도를 전후해서 동창회 커뮤니티 사이트인 아이러브스쿨(http://www.iloveschool.co.kr/)이 유행한 적 있다.

주말이나 휴일에 신촌이나 홍대앞, 대학로 같은 대학가의 새로운 풍속도를 만들기도 했는데 선후배간의 모임도 아니고 미팅도 아니고 같은 또래가 모여서 친구들끼리 오프라인 동창회 모임도 자주 한 것이다. 대학 다니고 사회 생활하다가 초등학교때 친구들을 다시 만나는 계기를 만들어주는 역할을 했고, 그를 계기로 사귀거나 결혼까지 한 사람들도 제법 된다.

나도 그때 내 출신 초등학교와 중학교 모임을 아이러브스쿨에 만들었는데 정작 오프라인 모임에는 거의 나가지 못했던 기억이 있다. 특별한 이유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 무슨 사정이 있어서 처음에 몇번 못나가다보니까 나중에는 다른 사람들끼리는 친해졌고 나중에 합류하려니 좀 어색할 것 같고, 그러다 보니 결국 아예 나가기 머쓱하게 되었던 것이다.

며칠전부터 대학원 전공 동문회를 만든다고 나오라는 휴대폰 문자가 왔다. 고민을 하다가 몇명 아는 분이 참석한다는 확인을 하고 참석했다. 처음에 빠지면 또 나중에 합류하기 머쓱할 것 같고 다들 비슷한 업계에 있어서 밥 벌어먹고 있으니 사회 생활하는 데도 많이 도움되는 분들이다.

동문회 얘기보다는 거기서 들었던 얘기와 상황이 기억에 남아서 글을 쓴다.

하나TV와 메가TV
어떤 사람은 아예 그 존재를 모르고 인터넷망인 메가패스와 하나로통신과 착각하는 사람도 있었지만 집에 설치해서 보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는 신선했다. 자녀들은 계속 만화영화만 보고, 부인은 계속 드라마만 보고, 자신은 영화를 찾아서 본다는 것이다. VOD 형식이니까 자기가 원하는 것을 골라서 보는 것이다.

지나간 드라마 보려고 컴퓨터 켜고, 인터넷 접속해서, 방송사 홈페이지에 가서, 회원 가입/로그인하고, 돈 내고 보기에는 넘 귀찮아 했다. 하지만 하나TV와 메가TV에서는 TV로 리모컨으로 지나간 드라마, 놓친 드라마를 볼수 있어서 편하고 계속 TV 앞에 있게 만든다는 것이다.

IPTV가 본격적으로 보편화되면 사람들의 매체 생활양식을 바꿀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니 벌써 변화되고 있다는 얘기 아닌가. 하긴 구글의 빈트서프는 IPTV가 이런 VOD 개념 뿐만 아니라 쌍방향 매체로써 다양한 광고 기법이 나올 것이라고까지 했다.

포털과 CP 이야기
네이버, 다음, 야후 포털사와 콘텐츠를 생산하며 CP 역할을 하고 있는 O, T와 같은 인터넷매체 관계자가 함께 자리했다. 하지만 CP 입장에서 이 대형포털사를 생각하는 입장이 많이 차이가 났다. 다음과 야후도 CP 입장에서는 큰 고객이 아니다. 1위 포털인 네이버가 인터넷 시장, 온라인 콘텐츠 시장을 독점에 가까울 정도로 장악하고 있고 큰 손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다음과 야후에 서비스를 하지만 운영을 할 정도지 콘텐츠를 새로 만들거나 투자를 할 정도로 돈이 되지는 못한다는 얘기다.

함께 했던 사람들의 O나 T 인터넷매체는 성격이 많이 다르다고 할 수 있는지 질문을 던졌다. "그곳의 수익모델은 뭐냐?"
답1) "여러 준비를 하며 실험을 하고 있지만 아직 터트리지는 못했다. 언젠가 된다고 생각하고 잘되게 노력해야지"
답2) "여느 벤처처럼 코스닥 올려서 주가 뻥튀기해서 돈버는 게 우리 회사의 목적이 아니다. 수익모델은 손해만 안보면 될 정도로 하고 매체로써의 영향력이 우선이라고 생각한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인터넷 이야기2007.08.08 17:00

하나로텔레콤은 하나TV의 지속적인 성장과 수익성 강화를 위해 ▲부가서비스 확대 ▲프리미엄 콘텐츠 경쟁력 강화 ▲제휴 프로모션 추진 등을 하반기 3대 중점사업으로 추진, 올 연말까지 400억~500억원의 하나TV 매출을 달성할 것“이라고 8일 밝혔다.

또한 법제화 이후 성공적인 IPTV 상용서비스를 통해 오는 2008년까지 130만명의 하나TV 가입자를 확보, 약 1,800~1,900억원의 매출을 달성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하나로텔레콤은 이를 위해 이달부터 50만 하나TV 실사용 고객을 기반으로 맞춤형 광고사업을 시작한데 이어 오는 10월말까지 게임, 생활정보, 노래방, TV신문 등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경쟁사 대비 지속적인 콘텐츠 경쟁력 비교우위 확보를 위해 CJ엔터테인먼트, 쇼박스, 롯데엔터테인먼트 등 국내 메이저 영화사 콘텐츠의 하나TV 서비스 계약을 완료한데 이어 최근 헐리우드 메이저 영화사 중 하나인 파라마운트사 영화 콘텐츠의 하나TV 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하나로텔레콤은 특히 이미 계약을 체결한 소니 픽쳐스, 유니버셜 스튜디오, 20세기폭스, MGM 등을 포함해 헐리우드 7대 메이저 영화사 콘텐츠의 하나TV 서비스 계약을 연내 모두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현재 서비스 중인 인기 미국 드라마 <24>와 <프리즌 브레이크> 에 이어 <섹스앤드시티>, <더 튜더스> 등을 추가로 수급, 서비스할 예정이며 EPL(잉글리쉬 프리미어 리그), e-스포츠 등 국내외 인기 스포츠 콘텐츠도 지속 보강할 방침이다.

하나로텔레콤은 또한 하나TV 서비스 확산을 위해 다양한 제휴 프로모션을 준비하고 있으며 이달 중 유료 콘텐츠에 대한 월정액 상품(PPM-Pay per Month)과 시리즈 과금 상품(PPS-Pay per Series) 등 차별화된 패키지 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하나로텔레콤은 IPTV 서비스에서도 시장 선도사업자로서 위상을 확립하기 위해 연내 IPTV 시스템 구축을 완료하고 관련 제도 마련 시 조기에 상용서비스를 개시할 방침이다.

하나로텔레콤 박병무 사장은 “프랑스텔레콤과 홍콩 PCCW이 IPTV 가입자 50만명을 확보하는데 각각 3년과 2년이 소요된 점을 고려할 때 서비스 개시 1년여 만에 50만 가입자 달성은 하나TV 성공 수준을 가늠하는 바로미터가 될 것”이라며 “전 세계적으로도 그 사례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하나TV는 이젠 세계 IPTV의 리더로 부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하나로텔레콤은 현재 국내외 메이저 영화사와 KBS, MBC 등 국내 공중파 4개 방송사 등 총 200여개사의 약 7만여 편의 콘텐츠를 확보, 50만 가입자를 대상으로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콘텐츠를 마음대로 골라 볼 수 있는 TV포털 서비스인 하나TV를 지난해 7월부터 서비스 하고 있다. [하나로텔레콤 보도자료 참조]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