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 이야기2015.09.18 07:30


이기적인 여자의 이기적인 세상이라는 블로그를 운영하는 여행블로거 고고씽이 첫 책을 출간했다. 책 제목도 길다. 아이와 함께 해외여행 고고씽 : 홍콩부터 하와이까지, 여행블로거 고고씽의 특별한 육아 비법.


위 사진이 책 표지인데 시원한 바닷가에서 아이를 안고 어그적 걷고 있는 뒷모습의 아저씨가 바로 나다. 친애하는 마눌님께서 그동안 다닌 여행기를 간추려서 책을 냈다. 내 이름으로 내는 책은 아니지만 표지에 뒷모습이라도 나와서 그런가? ㅎㅎ 아니 사실상 딸램이 태어난 이후 우리 가족의 지난 4년간의 여행기나 다름없는 책이니 당연히 내 책이나 다름 없다. 내가 쓴 책 만큼이나 뜻깊고 뿌듯하다. 책을 내기로 준비한 지는 제법 오래되었는데 우여곡절 끝에 갑자기 후다닥 책이 나오게 되었다.


우리 가족이 틈틈히 휴가를 내서 딸램을 데리고 여행을 다녀서 그런 지 주위에 아이를 데리고 여행 다니는 사람들이 많아 보인다. 그런 사람들한테는 동감을 불러일으키고 아기 데리고 여행 가기 두려운 엄마, 아빠들한테는 도움이 될 내용들이 꽤 있다. 괌, 홍콩, 일본 도쿄, 규슈, 하와이, 필리핀 세부, 태국 방콕 여행기가 담겨 있다. 물론 요즘은 여행 준비도 보통 인터넷 서핑해서 하고, 나도 객관적으로 판단할 수는 없는 처지이기에 어쩔지는 모르겠다.


인터넷 서점에 나와 있는 책 소개이다.


아이와 함께 해외여행 고고씽 : 홍콩부터 하와이까지, 여행블로거 고고씽의 특별한 육아 비법 


김수정 저 | 보랏빛소


아이가 있어 해외여행은 꿈조차 꾸지 못하던 세상 모든 엄마, 아빠들이여, 떠나라! 아이가 있어도 얼마든지 해외여행 갈 수 있음을 보여주는 당돌한 여행중독 가족이 나타났다. 괌, 규슈, 하와이, 도쿄, 홍콩, 방콕, 세부에 이르기까지… 가까운 이웃나라는 물론, 9시간 이상 걸리는 비행시간마저 극복하고 떠난 여행지에서 아이와 부모는 무엇을 경험했을까? 8개월 난 아이가 48개월이 되기까지의 글로벌한 에피소드, 그림보다 더 그림 같은 풍경이 고스란히 담긴 사진들이 당신의 마음에 불을 지를 것이다.


자. 이 글을 읽는 사람들은 일단 인터넷 서점에서 책을 구입할 권리가 생긴다.


예스24 바로 가기 http://www.yes24.com/24/goods/20364642

교보문고 바로 가기 http://me2.do/xPgYu6t8

알라딘 바로 가기 http://me2.do/FnNsqw5r




요즘은 여행작가로 더 유명한 손미나 전 KBS 아나운서가 추천사도 보내왔다.


민아는 이름은 물론 여행을 좋아하는 것까지 나와 닮은 꼬마 여행자다. 이 아이가 아장아장 남긴 발자국을 바라보고 있노라면 절로 미소가 지어진다. 여행은 매 순간이 도전이다. 걸음마를 하기도 전에 엄마와 해외여행을 떠난 아이의 도전은 인생의 소중한 밑거름이 될 것이다. 이 책은 ‘엄마라서’ 떠날 수 없다 말하는 사람들에게, ‘엄마이기에’ 떠날 수 있다는 용기를 심어주기에 더욱 감동적이다. 여행과 육아 에피소드를 담고 있는 듯하지만, 실은 엄마와 아이의 사랑 이야기인 것이다. 많은 독자들이 책을 펼치는 순간 ‘엄마’라는 이름 아래 억지로 묻어야만 했던 ‘용기’를 되찾을 수 있기를!

손미나 | 스페인, 너는 자유다의 저자, 허핑턴 포스트 코리아 편집인



책 목차...


Prologue 엄마, 우리 내일은 비행기 타고 어디 가요?


첫 번째 비행: 남태평양의 푸른 바다 괌으로 출발!

-우리 아이와의 첫 번째 해외여행은 괌! 너로 정했다! 

-어렵게 재운 아이를 깨워야 한다고요?!

-국민 보행기튜브? 다 소용 없더라…

-택시비 삽질, 이제 그만~!

-아이와의 해외여행에서 가장 빛나는 아빠의 역할

-지도 따윈 필요 없어, 그냥 달리는 거야! 

-내 아이의 여행유전자 

[아이와 함께하는 괌 여행 TIP]


두 번째 비행: 걷고, 먹고, 온천하라! 일본 규슈로 떠나는 힐링여행!

-1년차 엄마에겐 힐링이 필요해

-얼떨결에 민폐 가족

-규슈 올레길에서 올레를 외치다! 

-내 아이의 첫 온천 체험기 

-오롯이 행복했던 유후인 나들이 

-폭우도 우리의 여행을 막을 순 없다!

-4세 미만의 어린이는 탑승할 수 없습니다!?

[아이와 함께하는 규슈 여행 TIP]


세 번째 비행: 첫 장거리 여행! 괜찮아, 하와이야~

-뽀느님과 함께한 9시간의 비행

-하와이에서도 주차 문제가 심각하다고? 

-어떻게든 득템! 하와이 아울렛 쇼핑

-엄마, 아빠 손잡고 함께 오르는 다이아몬드 헤드 

-바다거북보다 모래놀이가 더 좋아요!

-엄마, 나는 괜찮아

[아이와 함께하는 하와이 여행 TIP]


네 번째 비행: 미키마우스와 함께 도쿄 디즈니랜드로 풍덩~!

-미키마우스 만나러 갈래?

-무조건 공항에 일찍 도착해야 하는 이유 

-코끼리 세 번, 해파리 네 번 

-오물오물 냠냠, 민아의 식사시간 

-도쿄 디즈니랜드의 단점은 딱 하나 

[아이와 함께하는 도쿄 여행 TIP]


다섯 번째 비행: 쇼핑의 메카? NO! 아이를 위한 맞춤 홍콩 여행

-홍콩에서 꼭 쇼핑만 하란 법 있나요? 

-엄마, 호텔방에는 언제 가? 

-땡큐, 미키마우스!

-100층에 올라서서 보는 홍콩의 야경 

-아이가 진짜로 원하는 여행은 따로 있다

[아이와 함께하는 홍콩 여행 TIP]


여섯 번째 비행: 꼬마 배낭여행자, 방콕을 접수하다!

-열심히 쌓은 마일리지, 비즈니스 클래스로 업그레이드! 

-제발 미터기 좀 켜주세요

-터미널21에서 떠나는 아주 짧은 세계일주 

-민아는 하나도 안 추워! 

-그렇게 방콕의 밤도 지나간다

-풍선 소매치기를 당하다 

-잊지 않겠다, 씨암 파라곤

-에어컨 빼고 다 파는 짜뚜짝 주말시장 

[아이와 함께하는 방콕 여행 TIP]


일곱 번째 비행: 내 아이의 첫 패키지여행, 세부 완전정복!

-필리핀 세금폭탄 피하기 대작전! 

-그래, 결심했어. 언니를 만들어주기로!

-아침 먹고 수영장, 점심 먹고 수영장, 저녁 먹고 수영장

-이제 35개월, 첫 키즈클럽 입성기

-불가사리는 엄마를 만났을까? 

-엄마가 미안해

-함께라서 더 아름다운 세부 

[아이와 함께하는 세부 여행 TIP]


부록: 아이와의 즐거운 해외여행을 위한 알짜배기 노하우 7

① 내 아이의 여행 STYLE은?

② 우리 가족 항공권 초특가로 예약하기! 

③ 호텔 예약은 신중하게!

④ 우리 아이 맞춤형 여행 PLAN! 

⑤ 짐 꾸리기 노하우

⑥ 공항시설 100% 즐기기 

⑦ 우리 아이 첫 비행기 탑승!


Epilogue 마음으로 기억하는 우리의 소중한 순간들  닫기




출판사로부터 받은 첫 책은 집 책장에 고이 모셔놓기로 했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사는 이야기2008.04.19 20:59

또 여행을 다녀왔다. 한달동안 해외여행만 3번째. 일본 도쿄 료칸(3/15~16), 홍콩-마카오(3/29~4/1)에 이어서 이번에는 동남아 크루즈 여행(4/13~17; 홍콩, 하이난, 하롱베이)이다. 무슨 직업 여행가 아니면 돈이 남아도는 사람 같은 일정이지만 3번 모두 여행사의 도움을 얻어 다녀오게 되었다.

살다보니 가끔 좋은 기회가 생기더라. 또 느낀 건 그 기회는 그냥 추첨식으로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적극적으로 찾아나섰을때 노력이던 행운이던 그 성과를 얻을 수 있었다. 물론 3번의 여행 모두 아내의 노력과 행운이 더해진 덕분이었다. 나도 거기에 낑겨서 행운이 곁들여진 정도라고나 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요일 오전에 비행기로 홍콩까지 가서 스타크루즈 슈퍼스타 버고호(SuperStar Virgo)를 타고 다음날 오후 1시 중국 하이난 산야 도착, 관광후 오후 9시 출발하여 다음날 오전 9시 베트남 하롱베이 도착, 관광후 오후 4시 출발하여 다음날 오후 4시에 다시 홍콩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홍콩에서 하룻밤을 더자면서 시내관광도 했다.

홍콩, 하이난, 하롱베이도 다녀오기도 했지만 7만톤급 크루즈를 타고 여행한 것이 새로웠다. 전에는 크루즈 여행에 대해서 잘 알지 못했는데 그냥 배 타고 왔다갔다 하는 차원이 아니더라. 고급 호텔과 리조트가 바다에 떠다니면서 각종 볼거리, 놀거리, 먹거리가 넘치는 말그대로 럭셔리한 여행이다. 세계 각국 3천명의 승객과 승무원들이 어울려진 인종과 문화의 집합소이다.

하지만 4박 5일간의 여행을 마치고 출근한 사무실은 나를 갑갑하게 한다. 오랜 여행 후에 다시 일상의 흐름과 공장식 머리 구조로 복귀시켜야 하는 것 때문만이 아니다. 더디 진행되는 사업 진행 속도와 환경, 그리고 조직과 사람들을 말아먹는 것에 모자라 이제는 사업권까지 내주며 무능의 극치와 함께 회사를 아주 묵사발을 내고 계시는 님들의 모습이 역겨움이 넘칠 뿐이다.

자세한 여행기와 2천여장의 사진들은 시간이 좀 걸리겠지만 차근차근 올려보겠다. 정리할 생각하니 좀 끔찍하긴 하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