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이야기/호주2007.10.19 15:5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드니, 아니 호주에서의 마지막날을 타롱가동물원에서 보내기로 했다.  Ferry와 동물원 입장권, 케이블카까지 같이 이용할 수 있는 패키지 티켓인 Zoo pass를 끊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롱가동물원 Taronga Zoo은 오페라하우스 바로 옆 서큘러 키 Circular Quay에서 Ferry를 타고 7분이면 갈수 있는 곳이다. 선착장에서 케이블카를 타고 올라가면서 자동으로 입장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장 처음 만나는 동물은 코알라 Koala. 구경을 할수 있지만 같이 사진을 찍으려면 별도로 돈을 내야 한다. 우리나라에서 같으면 절대 그러지 않았겠지만 호주하면 코알라 Koala와 캥거루 아닌가. 돈을 내고 코알라 Koala와 사진과 동영상을 찍었다.

가까이서 보니 귀엽다기 보다는 생각보다 징그럽게 생겼다. 원숭이 정도의 크기로 나무에 매달려 있었는데 사람이 왔다갔다 해도 잠만 자고 느릿느릿 제대로 쳐다보지도 않는다. 그래도 운좋게 눈 떴을때 옆에서 사진도 몇방 박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알라 Koala는 그래도 봐줄만 했지만 캥거루는 좀 실망이었다. 멀리서 축 쳐져 있는 캥거루만 볼수 있었다. 폴짝폴짝 뛰는 모습을 상상했지만 동물원의 한계인가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밖에 여러 호주의 동물들과 코끼리나 사자 같은 있을만한 동물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돈 주고 뱀 하고 사진찍어 주는 코너가 있는데 보기만 해도 징그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은 타롱가동물원 Taronga Zoo의 푸드코드.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여행 이야기/호주2007.10.19 15:28

부산에 해운대가 있다면, 시드니에는 본다이비치 Bondi beach가 있단다. 갭팍 Gap Park에서 버스로 10분을 채 못가서 시원한 바닷가가 나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영은 골드코스트와 프레이저아일랜드의 호수에서 충분히 했기에 본다이비치 Bondi beach에서는 쉬면서 구경이나 하기로 했다.
분위기 좋게 정말 해운대 처럼 생긴 바닷가였는데 골드코스트도 그렇지만 모래는 정말 고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광욕을 하는 젊은 사람들이 많았는데 헉~ 수영복 윗도리를 안입고 있는 젊은 여친네들이 제법 보였다. 눈을 어디다 둬야 할지 모를 정도로 말이다. 디카로 여기저기 찍다가 변태처럼 보일까봐 거기서는 디카도 꺼내지 못했다. 음... 지금 생각해보니 안타깝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도시의 해수욕장이라서 그런지 특히 젊은 사람들이 많았다. 종종 젊은 남녀들이 포개져 있는 장면도 목격되고는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일행도 30분 정도 모래위에 누워 있었는데 여행 다녀온지 20일이 지난 지금 내 팔과 가슴은 벗겨지고 난리도 아니다.
파도가 높아서 수영하는 사람들은 별로 없었고 파도타기를 하는 서퍼들이 많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나라 맥도날드의 300원짜리 아이스크림 맛이 생각나서 본다이비치의 맥도날드에 들어갔는데 여기도 거의 같은 아이스크림 콘을 팔더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앞을 지나가는 시드니 관광 버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여행 이야기/호주2007.10.19 15:02

오페라하우스 구경하니 웬지 시드니 구경을 다한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여행기간이 지나니까 힘도 빠지고 한국 음식도 그리워진다. 시드니에서의 둘째날 아침은 한국 식당에 갔다. 김치찌게와 콩나물국밥을 먹었는데 우리나라에서 먹는 맛이랑 별반 다르지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밥 먹으면서 어디로 갈까 목적지를 고민하다 선택한 곳은 '갭팍 Gap Park'. 영화 빠삐용의 마지막 자살장면을 찍은 곳이라는 점 말고는 특별한게 없는 것 같았는데 시드니의 해운대라고 하는 '본다이비치'와 가까이 있다고 해서 가기로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루동안 Train, Bus, Ferry를 무제한 탈수 있다는 Day Tripper를 끊고 오페라하우스 근처의 서큘러 키 Circular Quay로 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드니가 마음에 들었던 것중 하나가 도시가 대중교통인데 좀 비싸기는 했지만 우리의 전철격인 Train과 버스, Ferry가 잘 연결되어 있었다. 서큘러 키 Circular Quay에 가면 걸어서 3~4분 거리에 버스, 배는 물론 오페라하우스까지도 갈수 있고, 방향을 달리하면 시내 번화가와 면세점 거리까지 여행객들에게는 그리 편할 수가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캡팍 Gap Park을 가기 위해서는 버스를 타고 가는 방법도 있지만 우리는 서큘러키 Circular Quay에서 페리 Ferry를 타고 왓슨베이 Watsons Bay까지 갔다.
 
나는 그 페리에서 계속 감탄사를 날렸다. 각도를 달리한 곳에서 보는 오페라하우스도 멋었지만, 무엇보다 시드니의 부자동네라는 곳이 멋있게 보여졌는데 CF에 나오는 그리스의 그곳에 못지 않을 만큼 멋있었다. 정말 저런 곳에 사는 사람들은 얼마나 좋을까라는 말이 절로 나오게 만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로 20~30분 정도밖에 안되는 거리에 왓슨베이 Watsons Bay에 도착하면, 바로 그리 크지 않고 아담하게 정돈된 공원이 있다. 그 공원 길을 따라서 5분만 언덕을 오르면 캡팍 Gap Park이 나온다. 그리 특별하지 않고 부산의 태종대가 생각나는 곳이지만 그 주변환경과 어울어져서 기분을 상쾌하게 만드는 곳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여행 이야기/호주2007.10.16 00:15

시드니 오페라하우스에 가면 꼭 해봐야 하는게 크루즈를 타보는 것이란다. 크루즈를 타고 오페라하우스 일몰과 야경을 배로 구경하면서 저녁 코스요리를 즐기는 것이다.
가기 전에 캡틴쿡크루즈가 유명하다고 해서 그것만 있는 줄 알았는데 한국인 여행사에서 소개해준 Sydney Showbat 2 를 달링하버에서 탔다. 알고보니 시드니 항구에는 그렇게 운영되는 배가 많았다. 우리가 탄 배는 거의 중국인과 일본인 관광객들만 배가 가득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튼 크루즈를 타고 하버브릿지 아래를 지나 오페라하우스 앞을 지나면서 호주의 유명한 스테이크 코스요리는 먹는 장면을 상상해봐라. 멋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사실 스테이크는 너무 크고 맛있다고는 할수 없었다. 폼 한번 재는데 의미가 있는 거지 뭐. 와인은 별도였는데 기왕 폼재는 김에 돈좀 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크루즈를 타고 지나는 코스는 더 멋있는 오페라하우스를 볼수 있다. 마침 해지는 장면과 어울어져서 멋진 그림을 만들어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밤에 오페라하우스 근처의 바에 가서 맥주 한잔씩 했는데 거기도 좋다. 그런데 그 동네는 바닷가인데 비린내가 하나도 없더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여행 이야기/호주2007.10.15 17:36
미세스 맥콰리 포인트 Mrs Macquaries Point에서 오페라하우스까지는 반원형으로 산책코스가 조성되어 있다. 그 길이 이효리가 비타500 광고를 찍은 곳이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분여만 걸으면 오페라하우스에 도착한다. 가까이서 본 오페라하우스는 멀리서 본 오페라하우스와는 다르다. 별로 특이하지 않은 그냥 색바랜 건물처럼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버브릿지와 공원, 바다 등 주변의 자연환경과 잘 어울어질때 비로소 그 유명한 시드니 오페라하우스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었던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여행 이야기/호주2007.10.15 14:05

10월 첫날 아침에 브리즈번 공항에서 시드니로 향했다. 지도상으로는 바로 옆에 있는 것 같은데 비행기로 1시간 20분. 비행거리가 800km가 훨씬 넘는다. 서울-제주가 500km 수준이라고 하니 땅덩이가 넓긴 넓다.

말로만 듣던 sydney에 왔다. 12시가 조금 안되었지만 다행히 호텔에서 체크인을 먼저 해줬다. 여장을 풀고 첫번째 간 곳은 한국인이 하는 대한관광여행사. 호텔에서 가까운 곳이었는데 한국인들의 호주여행에서는 유명한 곳이라고 한다. 제법 규모도 있었다. 이곳에서 시드니 안내지도를 받고 여행팁을 소개 받고 시드니 시내를 걸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내라서 그런지 생각보다 크지 않더라. 조금 걸으니 하이드파크가 나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당이 있고 분수대가 있고 잔듸위에서 편하게 누워서 책보고 차한잔 할수 있고 큰 체스를 두면서 여유를 즐길 수 있는 공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옆으로는 도심속의 시드니타워도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다 멋진 오페라하우스를 보기 위해서 좀더 걷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페라하우스 전망이 좋다는 곳이 하이드파크를 지나 한참 걸어서 나오는 미세스 맥콰리 포인트 Mrs Macquaries Point란다. TV와 사진으로만 보던 오페라하우스와 하버브릿지가 맑은 하늘아래 아름답게 다가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여행 이야기/호주2007.10.12 15:12

1박 2일의 투어기간 동안의 일정은 관광보다는 캠핑적인 성격이 강했다.
첫날 점심때 프레이저아일랜드로 들어가서 긴 백사장 드라이브를 하고, 숙소에 가서 짐 풀고는 와비호수 Lake Wabby로 향했다. 아니 입구에서 가이드가 잠깐 설명해주고는 산길을 걸어가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km가 안되는 것 같았는데 오지탐험 비슷한 느낌을 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길을 조금 걷다가 조금 지나면 모래사막?이 나온다. 언뜻 보기에는 작은 고개 몇개만 지나면 되는 것 같지만 모래라서 엄청 오래걸리고 힘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정말 고운 모래고 새로운 경험이니까 즐겁게 걸었다.


모래사막을 오르면 갑자기 낭떠러지같이 호수가 나타난다. 와비호수 Lake Wabby. 힘들다가 물을 만나서 그런지 그냥 뛰어들어서 풍덩. 좀만 들어가면 물이 깊어서 조심해야 했지만 물놀이하기도 괜찮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둘째날도 그런 캠핑성 일정이었는데 밀림같은 숲속을 1시간 가량 걷는 코스도 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레이저아일랜드에서 제일 크다는 맥켄지호수 Lake McKenzie에서 수영도 했다. 정말 물이 맑고 그림같은 풍경이었는데 오전시간이라 물이 차가워서 수영보다는 일광욕을 하면서 폼만 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켄지호수에서 놀다가 배고플때쯤되니까 가이드가 점심을 준비했다. 야외벤치에 빵과 과일, 음료들을 준비했는데 캠핑분위기나게 즐겁게 먹었다. 같이 함께했던 일행은 독일, 미국, 중국, 루마니아, 호주 뭐 다양한 나라 사람들이었는데,... 사람들 별로 안친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여행 이야기/호주2007.10.12 10:31

프레이저아일랜드 Fraser Island투어를 하면 당일코스냐, 1박2일, 2박3일 등에 따라서 비용이 달라지기도 하지만, 숙소의 등급에 따라서도 달라진다. 텐트에서 자는 캠핑도 있고, 숙소도 몇 인실이냐에 따라 달라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가 묶은 숙소는 Eurong Beach Resort.
2층 침대가 2개 놓인 4인실이었는데 가이드가 배려해줘서 와이프랑 둘만 한방에서 잘수 있었다.
시설은 동남아의 고급 리조트를 생각하면 안되고, 우리나라 지역의 오래된 콘도 정도 생각하면 되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닷가 쭉 달리다가 표지판 보고 들어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 사진은 Eurong Beach Resort의 메인 건물로 리셉션 데스크와 식당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은 각자 해결하라고 해서 식당에서 먹었는데 다른 단체여행객 틈에 껴서 얼떨결에 돈을 안내고 먹었다. 돈내고 먹었으면 아까울뻔 했던 저녁 메뉴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