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세인트 레지스 발리는 리조트가 유명하다는 발리에서도 특히 가장 등급이 높은 리조트다. 그중에서도 특히 유명한 게 조식, 아침식사다. 로비 옆쪽에 있는 보네카 Boneka라는 레스토랑에서 아침식사를 한다.



더 세인트 레지스 발리 리조트임을 감안하면 특별나게 럭셔리한 분위기까지는 아니다. 물론 일반적인 호텔 조식 식당에 비할 바는 아니지만.



테이블도 이쁘다. 



창가와 야외 테이블은 뜨거운 햇빛이 들어와서 앉지 않지만 이쁜 바깥 풍경과 함께 보기에는 정말 좋다.



치킨 요리.



과일과 푸딩



샐러드와 소스



다양한 빵



초코렛 퐁듀 분수


여기까지는 특별하지 않다.

하지만 세인트 레지스 발리 조식의 특별함은 그 다음부터다. 

보통 호텔 조식에 가면 부페식으로 먹고, 커피나 차, 그리고 어떤 곳은 오믈렛과 계란후라이를 개별적으로 주는 것이 대부분인데 세인트 레지스 발리 리조트 조식은 저녁때나 먹는 주방장 추천 요리와 생과일 쥬스를 무한대로 주문하는 대로 갖다 준다.



스테이크와 계란  Steak and eggs

와규 쇠고기 안심, 계란 후라이

천천히 볶은 토마토 그라탕과 아기 감자 볶음



리버랍스타 계란 오믈렛 River lobster egg omelet

바닷 가재가 들어간 계란 오믈렛



미고랭 Mi Goreng

달걀 노른자로 만든 면에 야채와 신선한 해산물을 볶은 면. 

발리 전통 매운 소스, 바삭한 새우맛 과자 새우 꼬치에 오믈렛 계란



나시고랭 Nasi Goreng

매운 치킨 볶음밥, 오징어, 새우, 오믈렛, Bumbu 소스로 간을 낸 닭 다리 살, 절인 야채, 새우 크래커 그리고 Ulek 삼발 소스



Fine selection of sashimi

유기농 미소스프와 함께하는 여러가지 신선한 사시미와 스시



노블레 Egg nouvelle 

계란 껍질 안에 바닷가재, 바닷가재 소스, 파슬리 크림 그리고 연어알을 올린 요리



베네딕트 Eggs benedict

영국식 머핀 위에 반숙으로 살짝 익힌 계란을 올리고 홀란드 소스와 연어알 그리고 세라노 햄으로 말아서 구운 아스파라스를 올린 요리



Fried eggs and seared duck foie gras

레드양파잼, 브리셰 토스트와 함께하는 계란 프라이와 푸아그라



유명하다는 세인트 레지스 아이스티는 내 입맛에는 좀 강한 느낌이었고, 수박쥬스는 엄청 먹었다.



이런 요리들을 제한없이 마음껏 주문해서 먹을 수 있다. 물론 배가 허락하지 않겠지만... 일행이 많을수록 다양한 음식을 맛볼 수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인도네시아 | 발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칭다오 여행의 숙소는 글로리아 플라자 호텔 청도 青島凱萊大酒店 Gloria Plaza Hotel Qingdao의 조식 부페. 호텔 1층 로비와 연결된 곳에 아침식사를 할 수 있는 곳이 있다.



해외 여행을 다니다보면 호텔 아침식사도 복불복이다. 특급 호텔이야 아침식사가 웬만한 저녁 부페와 별 차이도 없이 메뉴가 많지만 중소형 호텔들  조식은 어떨지 알 수가 없다. 빵이나 씨리얼 몇 종류만 나오는 곳도 있고, 오믈릿이나 우유와 차만 주는 곳, 메뉴가 많아도 그 나라 특유의 향신료 등 양념 때문에 음식 먹기가 어려운 곳도 많다. 


칭다오 글로리아 플라자 호텔 청도는 조식 치고는 괜찮은 편이다. 



칭다오 자체가 한국과 워낙 가까운 곳이어서 한국 관광객들이 많아서 김치 등 한국 밑반찬도 다양하게 있고, 전반적으로 다양한 메뉴를 가지고 있다.



면류도 즉석에서 요리해준다. 신라면도 있다.



계란 후라이. 보통 호텔에서는 오믈릿을 즉석해서 해주는 곳이 많던데 이 호텔은 완숙에 가까운 후라이만 있다.



김치, 오이지, 나물 등 한국 밑반찬이 몇가지나 된다. 물론 양념이 어설프긴 하지만 못 먹을 정도는 아니다.



김치 종류도 두 가지. 



다양한 메뉴



4성급 호텔 조식 치고는 훌륭하다.



내가 좋아하는 볶음우동. 



다양한 빵 종류



씨리얼과 우유



샐러드



초밥 몇 종류가 있었는데 초밥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속 재료 몇가지 없는 김밥이라고 생각하면 먹을만 하다.



과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중국 | 칭다오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여행 이야기/미국2010.08.14 20:11

컬럼비아 공항에 도착해서 향한 곳은 숙소인 메리어트 코트야드 컬럼비아 호텔 Courtyard Columbia Downtown at USC

우리가 찾은 사우스캐롤라이나주의 컬럼비아라는 도시는 12만명 정도의 작은 도시인데 South Carolina주의 주청사가 있는 주도시 역할을 하고 있다. 사실 별다르게 관광할 거는 거의 없고 사우스캐롤라이나대 University of South Carolina-Columbia 캠퍼스가 있는데 컬럼비아 면적이 3003㎢인데 캠퍼스 면적이 1,173㎢ 정도가 된다고 하니 대학 도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사실 대학 캠퍼스라고 해도 우리나라 대학 처럼 딱 테두리가 쳐져 있는 것이 아니라 그냥 도시 곳곳에 대학의 건물들이 있는 형식이다.


메리어트 코트야드 컬럼비아 Courtyard Columbia Downtown at USC 는 컬럼비아 시내 대학 캠퍼스가 있는 곳에 있는 호텔인데 유명 호텔 체인인 Marriott의 중저가 비즈니스 호텔 브랜드 Courtyard 호텔이다. 


호텔 로비는 그냥 심플한 편이다. 깔끔한 의자와 쇼파가 있고,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는 PC도 있다. 이 호텔에서는 Wifi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


객실 사진이다. 중저가 호텔에 비해서 침대가 좋았다. 간혹 여행하다가 침대가 불편하면 잠을 설치기도 하는데 이곳은 침대가 넓기도 했지만 시트도 안락한 느낌을 줬다. 하지만 나는 시차 적응이 안되서 잠을 제법 설쳤다.


사실 우리가 갔던 7월말에 이곳은 너무 더웠다. 최고 온도가 화씨로 96~98도를 왔다갔다 했으니 섭씨 37~38도라는 얘기다. 정말 밖에 나가면 익는다는 느낌 그대로였다. 그래도 습도가 높지 않아서 땀은 거의 안흘렸던 기억이다. 지금 이 글을 적고 있는 서울은 30도를 왔다갔다 하지만 밖에만 나가면 온 몸에 땀이 주르르 흐른다. 일정 관계도 있었지만 날씨 관계로 호텔 주변을 많이 돌아다니지는 못했다. 방학 중이라 사람도 없고 조용한 도시였다.

위 사진은 호텔 바로 앞에 있는 건물을 객실에서 찍은 사진인데 Carolina Coliseum 이라고 한다. 언뜻 보면 도서관 처럼 생겼는데 1만2천석이 넘는 경기장이라고 한다. 2002년까지는 University of South Carolina의 남녀 농구팀 경기장으로 사용되기도 한 곳이다. 들어가보지는 못했다.


Carolina Coliseum의 바로 왼쪽으로 이어지는 사진인데 나무가 우거져 있는 곳은 Carolina Coliseum의 주차장이고, 왼쪽 끝에 보이는 하얀색 건물은 Storm Thurmond Wellness and Fitness Center다. 

역시 사우스 캐롤라이나대학 소속의 건물인데 제법 큰 규모의 휘트니스센터다. 실내/실외 수영장도 있고, 농구/배구코트, 스쿼시 경기장, 원형극장까지 있다고 한다.


일정을 함께한 모든 사람이 Marriott Courtyard Columbia Downtown at USC 에서 잊지 못하는 것이 호텔 아침식사다. 사실 이 호텔 조식 메뉴는 그리 많지 않다. 하지만 양보다 질이란 표현이 적당하다. 특히 즉석에서 만들어주는 오믈릿과 와플은 최고다.


이게 내가 먹었던 호텔 아침식사 접시. 메뉴는 단촐하다.


요즘은 잘 안보이던데 KFC의 비스켓과 비슷하다.


감자와 계란 요리


과일과 우유


시리얼과 몇가지 빵


식빵과 토스트 기계


그리고 강추하는 오믈렛 요리. 옆에서 아저씨가 직접 조리해주신다. 


오믈렛에 뭘 넣어주냐고 묻는데 난 항상 everything을 연발.


이렇게 나온 결과물이 이 오믈렛이다. 


또하나 와플을 빼놓을 수 없다. 와플을 만드는 기계가 있어서 직접 만들어 먹는 방식이다.


역시 음식은 신선해야 맛있다. 평소 오믈렛이나 와플을 즐겨 먹는 편은 아닌데 여기서는 매일 각각 한판 이상씩을 쓱싹 비웠다.


여행가서 호텔 아침식사의 메뉴가 부실하면 하루종일 여행하면서 고생하는데 메뉴 숫자보다 맛으로 인정할만한 메리어트 코트야드 컬럼비아 호텔 Courtyard Columbia Downtown at USC이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