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이야기/영화2009.07.25 21:48


5명의 영화 감독이 만든 단편 5편을 엮은 옴니버스 영화, 오감도
에로스적인 사랑을 테마로 했다.

출근길에 처음 만난 그 남자, 그 여자의 유쾌하고 매력적인 하룻밤 ‘짜릿한 사랑’
아내를 떠나 보낸 남편, 죽어서도 남편을 떠나지 못하는 아내 ‘애절한 사랑’
신인 여배우와 관록의 여배우, 괴팍한 영화감독을 사냥하다! ‘자극적인 사랑’
남편의 애인과 기묘한 동거를 시작한 아내, 애증과 공감 ‘치명적인 사랑’
지금 사랑을 확인하고픈 여섯 명의 고등학생, 커플 체인지! ‘도발적인 사랑’

단편이지만 출연진은 웬만한 장편 영화를 능가한다.
여느 단편영화의 실험정신은 잘 보이지 않고 시간만 짧은 영화가 이어진다.
그만큼 감질 맛도 난다. 
 

제목 : 오감도
장르 : 멜로/애정/로맨스, 옴니버스영화
국가 : 한국
런닝타임 : 128분
개봉일 : 2009.7.9 
감독 : 변혁, 허진호, 유영식, 민규동, 오기환
출연 : 장혁, 차현정, 김강우, 차수연, 배종옥, 김수로, 김민선, 황정민, 김효진, 엄정화, 김동욱, 신세경, 송중기, 이시영, 정의철, 이성민
등급 : 국내 18세 관람가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문화 이야기/영화2009.04.08 00:01


영화 그림자 살인. 제목에서 느낄 수 있는 무거움을 걱정한다면 황정민을 떠올리면서, 그리고 오달수의 독특한 억양을 떠올리면서 영화관을 찾으면 도움이 될 것이다. 

정통 스릴러 매니아에게는 조금 약하다는 느낌을 가지게 할 것이고, 스릴러 장르 영화가 잔인하다거나 무겁고 머리 아프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는 부담없이 재미있게 볼 수 있는 영화다. 탐정 추리극이라고 내세우고 있는데 그렇다고 깊은 추리력을 요구하는 영화도 아니다.

기본 틀거리는 탐정, 추리, 스릴러 등의 요소를 가지고 있지만 영화를 이끌어가는 3남자. 황정민, 류덕환, 오달수의 캐릭터가 밝고 재미있게 표현되어서 영화도 긴장의 끈을 조였다 놓았다 하는 요소로 작용한다. 특히 3명의 연기는 알아줄 수밖에 없다. 황정민, 류덕환은 언뜻 전혀 안어울릴 조합이지만 마치 형, 동생 같은 느낌을 가져다준다.

원제가 '공중곡예사'라고 하는데 2007년 막동이 시나리오 당선작이다. 탄탄한 구성의 영화라는 느낌을 가지게 한다. 웬지 실화가 아닐까 생각하게 만드는 영화의 마지막 장면과 엄지원의 역할 설정, 살인범과 살인사건이 벌어진 이유 등이 신선한 영화라는 생각도 가지게 한다.

영화 : 그림자 살인 (Private Eye)
감독 : 박대민
출연 : 황정민(명탐정, 홍진호), 류덕환(의학도, 광수), 엄지원(여류발명가, 순덕), 오달수(종로서 순사부장, 오영달), 윤제문(단장)
런닝타임 : 111분
개봉일 : 2009년 4월 2일
등급 : 15세 관람가
장르 : 스릴러
제작 : CJ엔터테인먼트, 힘픽쳐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문화 이야기/영화2008.01.28 23:3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블로그의 시사회 이벤트에 당첨이 되었다. 혹시나 했던 올블로그 Top100에 선정되지는 못했지만 1월 31일 개봉하는 영화 '슈퍼맨이었던 사나이'를 일주일 가까이 미리 보는 행운으로 대신
했다.

슈퍼맨이었던 사나이!
사실 나는 그동안 전지현과 황정민이 나오는 영화로만 알았다.

전지현과 황정민이 나오는 영화라고 해서 사실 정말 안어울리는 커플이라고 생각했다. 앳되어 보이고 우리나라 모든 남자들의 로망과 같은 전지현과 연기력이 있다고는 하지만 약간 시골 아저씨풍 나는 황정민이 같이 나오는 영화라니 영화 보기 전에는 미스캐스팅 소리 나오지 않을까 우려도 했다.

허나 영화 보러가기 전에 간단히 정보를 살펴보니 둘이 커플로 나오는 게 아니네... 일단 다행이었다. 그리고 '말아톤'의 정윤철 감독이란다. '말아톤'을 좋게 봤던 기억이 있기에 영화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 믿음을 가지고 극장에 들어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영화를 얘기하면서 전지현을 첫머리에 빼놓을 수 없다. 털털한 방송 프로덕션 PD로 나왔지
만 솔직히 잘 어울리지는 않았다.

아니 나를 비롯한 한국 남성들에게 전지현의 이미지는 너무 깊이 각인되어 있다. 어찌되었건 화장기 없는 쌩얼로 헐렁한 바지하나 입고 다니는데도 간지 하나는 제대로더라.

인터넷을 찾아보니 전지현이 81년생 우리나라 나이로 27이란다. 물론 어린 나이는 아니지만 현대의 젊은 도시적 여성성을 대표하는 전지현의 이미지를 연기 변신으로 바꾸라고 요청 하기에는 아직 시간이 더 필요할 것 같다.

슈퍼맨이었던 사나이는 전지현의 영화는 아니었고 황정민의 영화였다.

슈퍼맨, 북극곰, 클립토나이트 등으로 대변되는 이 영화의 사회성은 장점이기도 하지만 지나치게 나열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뻔할 뻔자이거나 너무나 진중하여 영화보는 시간이 지루하게 느껴지는 영화보다는 이렇게 자연스럽게 의미를 녹여낸 작품들을 좋아하기는 하지만 현대사, 환경문제, 이기주의 세태, 도시빈민 문제 등 너무나 담아놓은 종류가 많았다. 물론 반전의 묘미를 느낄 수 있는 부분도 많았지만 극장밖까지 그 임팩트를 가지고 나오기에는 좀 담으려는 가짓수가 많았다.

황정민과 전지현이라는 잘 어울리지 않는? 두 스타를 활용해보려는 의욕의 과잉이었나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매긴 평점 :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목: 슈퍼맨이었던 사나이 (A Man Who Was Superman, 2008)
장르: 코미디, 드라마
개봉일: 2008.01.31
런닝타임: 102분
국가: 한국
국내등급: 전체 관람가
감독: 정윤철
출연: 황정민(슈퍼맨), 전지현(송수정)
원작: 유일한
제작/제공: CJ엔터테인먼트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