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금요일(9.25)부터 3박4일간 홍콩과 마카오를 다녀왔다.

여행 그 자체로 즐겁기도 하지만 역시 먼가를 깨우쳐 준다. 홍콩은 벌써 5번째, 마카오도 2번째지만 너무나 새롭고 신비롭다. 홍콩의 글로벌함과 야경과 시장은 활기차고, 마카오의 화려함과 파스텔톤의 색깔은 웬지 정겨운 느낌을 가져다 준다.


이 사진은 홍콩 야경을 보는 침사추이 연인의 거리에서 만난 잉글랜드의 Neal 커플과 찍은 사진이다. 삼각대를 활용해서 카메라를 대기시켜놓고 한참을 노력해서 섭외한 끝에 같이 사진을 찍었다.

이번 여행에는 책 한권을 가방에 넣고 다니면서 틈틈히 읽은 재미도 있었다. 또 간간히 메모지에 스치는 생각을 남겨두기도 했다. 아래 메모지를 옮겨놓았다.

홍콩은 외국인이 많다. 시내 한복판 최신식 높은 건물은 대부분 금융권, 은행건물들이다. 그 건물속에 어느 사람들이 일할 지 궁금할 정도다. 정말 글로벌한 도시라는 생각이 든다. 아시아 경제. 금융을 운영하는 도시라는 걸 느낄 수 있다.

다섯번째 홍콩 방문. 그동안 주로 주말에 홍콩에 왔었는데 금요일 오후 퇴근 시간의 거리의 사람들 모습에서 더욱 홍콩의 경제를 느낄 수 있었다. 나같은 여행자, 관광객 뿐만 아니라 일하는 사람들, 생산자들이 많았다.

생산자와 소비자의 구분. 궁극적인 생산을 이뤄내야 한다.

해외에 나오면 나도 모르게 글로벌해지는 느낌이 든다. 한편으로는 허풍이 들어가는 것 같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시야가 넓어지는 느낌도 든다. 한국, 서울, 한 건물의 사무실 책상 위에 앉아 있는 나를 떠올리면 웬지 창피할 정도로...

홍콩 중심가의 건물들은 붙어 있는 것을 자주 볼 수 있다. 아무리 땅값이 비싸다고 해도 조금씩 여유 공간을 두기 마련인데 사실상 건물을 이어놓은 형태를 볼 수 있다. 거리를 걸으면 쇼핑하는 문화만 있는 것이 아니다. 날씨와 온도 탓이 크겠지만 아케이드 형태로 대형 건물 속에 연결되어 쇼핑가를 이루고 있다.

홍콩의 날씨가 습하고 덥지만 실내는 모두 에어컨이 빵빵하게 작동되어 전혀 더운 것을 느낄 수 없다. 가끔 버스나 트램 같은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위해서 밖에 나갈때만 홍콩의 날씨는 접할 수 있을 뿐이다. 그 정도는 참아줄 수 있다. 홍콩시내는 세븐일레븐이 많다.

홍콩 리펄스베이. 홍콩성 남쪽의 부자들이 많이 산다는 동네다. 바닷가에는 일요일 낮이라서 그런지 사람들도 많고 몇가지 이벤트 행사도 열린다. 해가 무척 뜨겁다. 문뜩 성룡의 집은 어딜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홍콩 침사추이 거리를 거닐다 보면 인도, 중동계 남자들이 어김없이 말을 걸어온다. 어떻게 한국인인지 얼굴에 써있는지 "짝퉁시계 있어요. 진짜같아요. 가방도 있어요"를 외친다. 내가 한국인임을 내색이라도 하면 손목까지 붙잡으면서 가서 보라고 한다.

책을 읽는다는 것은 책 안에서 어떠한 내용을 인지하고 습득하기 위함 뿐만 아니라 그 시간과 책 내용을 참조하여 다른 사고까지 가능하게 한다는 것에 있다. 영상에 비해 텍스트는 수용하는 속도를 내가 조절할 수 있다는 특성이 있다. 

메모와 기록의 중요성을 절감한다. 책을 읽을 때마다 저런 기록과 내용들이 글쓴이의 머리 속에 모두 들어 있지는 않았을 터이다.

공유가 중요하다.아무리 똑똑한 놈 하나 있어도 혼자만 생각하면 그뿐이다. 배를 타고 있어도 서로 노를 따로 젓는 꼴이다. 그리고는 서로가 제 잘났다고, 잘난 줄 안다. 그냥. 그렇다.
그런데 그래도 세상은 변한다.

미디어 소비패턴의 변화. 급격히 변하지는 않지만 가랑비에 옷젖는 격이다.
Content is King 콘텐츠가 왕이다 Distribute of Die 배포가 살길이다
방송의 종말, TV의 종말은 콘텐츠의 종말이나 방송국, 방송산업의 종말이 아니다. 실시간TV 시청이 급속도로 감소되고 있다는 것이다. 실시간이 아닌 다운로드의 증가. Demand 서비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란타우섬의 뚱청(東通; Tung Chung)역 아웃렛에서 홍콩의 국제공항인 쳅랍콕공항까지는 차로 5분 정도밖에 걸리지 않았다.
수속을 밟고 타이항공 TG628편을 타고 인천으로 오는 것으로 여행을 정리했다.

홍콩국제공항
 
타이항공 TG628 간식
타이항공 TG628
타이항공 TG628 기내식
타이항공 TG628 스튜어디스
타이항공 TG628 기내식
타이항공 TG628 스튜어디스
타이항공 TG628 스튜어디스
타이항공 TG628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마지막날 일정은 란타우섬(大嶼山; Lantau Island)의 보련사(寶蓮禪寺; 포린사원; Po Lin Monastery) 관광이다. 홍콩국제공항인 쳅랍콕공항이 있는 곳이 홍콩에서 제일 큰 섬이 란타우섬이다. 절이 뭐 별개 있겠냐고 생각이 들면서도 홍콩이 4번째인데 보련사는 가본 적이 없어서 호기심을 갖고 따라나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스를 타고 홍콩 MTR 뚱청(東通; Tung Chung)역으로 갔다. 나중에 알고 보니 이곳이 유명한 아울렛 쇼핑몰이다. 여행을 같이 한 사람들 중에서 일부는 아예 보련사를 가지 않고 아웃렛 쇼핑만 하겠다고 빠졌다.
옹핑360(昻平 360; Ngong Ping 360)
옹핑360(昻平 360; Ngong Ping 360)
옹핑360(昻平 360; Ngong Ping 360)
옹핑360(昻平 360; Ngong Ping 360)
옹핑360(昻平 360; Ngong Ping 360)
옹핑360(昻平 360; Ngong Ping 360)
옹핑360(昻平 360; Ngong Ping 360)
옹핑360(昻平 360; Ngong Ping 360)
옹핑360(昻平 360; Ngong Ping 360)
옹핑360(昻平 360; Ngong Ping 360)
보련사를 가기 위해서 버스도 있다고 하지만 우리는 케이블카를 탔다. 이른바 옹핑360(昻平 360; Ngong Ping 360). 란타우섬의 몇줄기의 산등성이를 타고 5.7Km를 25분간 케이블카를 타고 가는 것이다. 그냥 긴 케이블카니 싶었는데 그 길이와 주변 풍경이 장관이다. 멀리 쳅랍콕공항도 한눈에 들어오고 가이드는 자주 사고가 나는 곳이라고 겁까지 준다.
옹핑360(昻平 360; Ngong Ping 360)
옹핑360(昻平 360; Ngong Ping 360)
天壇大佛(Tian Tan Buddha Statue)
케이블카에 내릴때 즈음 멀리 야외에 큰 좌불상이 보인다. 이른바 天壇大佛(Tian Tan Buddha Statue)의 모습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天壇大佛(Tian Tan Buddha Statu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케이블카에 내리면 바로 앞에 깔끔한 분위기의 상가가 있는데 스타벅스도 있는게 눈에 띄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天壇大佛(Tian Tan Buddha Statue)
天壇大佛(Tian Tan Buddha Statue)
사용자 삽입 이미지
天壇大佛(Tian Tan Buddha Statu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天壇大佛(Tian Tan Buddha Statue)
天壇大佛(Tian Tan Buddha Statue)

조금만 걸으면 보련사(寶蓮禪寺; 포린사원; Po Lin Monastery)가 나오고 270개의 계단 위에는 天壇大佛(Tian Tan Buddha Statue)가 보인다. 1993년에 세워진 청동불상으로 높이 34m, 무게 250톤이다. 2007년 전남 강진 남미륵사 청동불(36m)이 만들어지기 전까지는 세계 최대 청동불상이었다고 한다.
보련사(寶蓮禪寺; 포린사원; Po Lin Monastery)
보련사(寶蓮禪寺; 포린사원; Po Lin Monastery)
올라가서 아래를 내려다보면 보련사의 모습이 한눈에 들어온다.
보련사(寶蓮禪寺; 포린사원; Po Lin Monastery)
보련사(寶蓮禪寺; 포린사원; Po Lin Monastery)
보련사(寶蓮禪寺; 포린사원; Po Lin Monastery)
보련사(寶蓮禪寺; 포린사원; Po Lin Monastery)
보련사(寶蓮禪寺; 포린사원; Po Lin Monastery)
보련사(寶蓮禪寺; 포린사원; Po Lin Monastery)
보련사(寶蓮禪寺; 포린사원; Po Lin Monastery)
보련사(寶蓮禪寺; 포린사원; Po Lin Monastery)
보련사(寶蓮禪寺; 포린사원; Po Lin Monastery)
보련사(寶蓮禪寺; 포린사원; Po Lin Monastery)
보련사(寶蓮禪寺; 포린사원; Po Lin Monastery)
보련사 자체의 규모가 큰 것은 아니었는데 天壇大佛과 함께 많은 관광객이 찾았다. 사찰식을 먹을 수도 있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옹핑360(昻平 360; Ngong Ping 360)
옹핑360(昻平 360; Ngong Ping 360)
다시 옹핑360(昻平 360; Ngong Ping 360)을 타고 뚱청(東通; Tung Chung)역으로 오니 오전 12시반 정도가 되었다.
Tung Chung
Tung Chung
Tung Chung
Tung Chung
Tung Chung
Tung Chung
오후 4시 비행기라 1시간 정도의 여유가 생겨서 아웃렛 쇼핑에 나섰다. 특별나게 싼 것 같지는 않았지만 생각보다 물건들이 많고 규모도 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레드빈투어
숙소에서 짐을 풀고 홍콩 투어를 하기 위해서 출발했다. 홍콩 현지 투어는 레드빈투어라는 곳에서 진행했는데 특별히 사장님께서 몇년만에 직접 가이드를 담당하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콩 야경
홍콩 야경
홍콩 야경 심포니오브라이트
홍콩의 한국 식당에서 김치찌게로 식사를 하고 이동한 첫번째 장소는 침사추이쪽의 스타의 거리. 바로 매일 밤 8시 펼쳐지는 심포니오브라이트(The Symphony Of Lights)가 펼쳐지는 곳이다.
홍콩하면 뭐니뭐니 해도 멋진 야경이 자랑거리 아닌가. 마침 시간도 딱 맞췄다. 베이징올림픽을 앞두고 있어서 바로 앞에 올림픽 마스코트로 꾸며놓은 곳도 있고 옆의 오션터미널에는 3박 4일간 함께 여행했던 스타크루즈 슈퍼스타 버고호도 불을 환하게 켜고 있었다.
스타페리
8시부터 17분간의 The Symphony Of Lights가 끝나고 바로 옆의 페리터미널로 이동해서 홍콩의 명물 중의 하나인 스타페리를 타고 침사추이에서 홍콩섬쪽으로 넘어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크트램
홍콩 피크트램
다음 코스는 피크트램을 타고 빅토리아피크로 올라가기로 했다. 2층 버스를 타고 피크트램을 타는 정거장까지 이동했는데 관광용이라 2층이 뚫여 있어서 홍콩의 야경과 함께 멋을 내기도 좋다.
홍콩 야경
홍콩 야경을 배경으로 서다. 강정훈
빅토리아피크에서 본 홍콩 야경
빅토리아피크에서 본 홍콩 야경
지난번 빅토리아피크에 왔을때는 안개 때문에 앞이 거의 보이질 않았는데 이날은 날씨가 맑아서 야경 전망도 좋다. 침사추이 쪽에서 보는 야경과는 또 맛이 다르다.
몽콕 야시장
홍콩 야시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밤 9시반이 다 되어가니 몸도 피곤해진다. 하지만 홍콩에서의 하룻밤을 그냥 흘려보내기에는 너무 아쉽다. 다음 이동장소는 몽콕 야시장. 옛날에는 정말 재래 야시장다웠다고는 하지만 요즘은 짝퉁 시장으로 변질되었다고 한다. 그래도 홍콩의 맛을 느끼기에는 아쉬움이 없을 정도로 구경할 게 많다. 특히 젊은 여자들은 눈이 초롱초롱해지면서 심야 쇼핑으로 빠져든다.

하나투어 크루즈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이번 하나투어의 크루즈 여행은 그냥 홍콩에서 크루즈만 타고 끝나는 게 아니다. 3박 4일간의 크루즈 여행 후에 홍콩에서 1박을 더 하며 역시 맛보기 홍콩 여행을 하게 된다.
하버시티의 오션터미널에서 수속을 마치고 나와서 기다리고 있던 버스를 타고 숙소로 향했다. 그동안 홍콩에 에어텔 형식으로 자유여행을 다녀서 비교적 시내와 가까운 호텔을 잡았는데 이번은 조금 거리가 있다. 택시로는 20분 정도 거리밖에 안된다고는 하지만 공항에서 시내로 향하는 청마대교 바로 아래 있어서 대중교통이 원활하지는 않다.
그래도 새로 지은 호텔이라서 시설 하나는 깔끔하다. 규모가 그리 커보이지는 않아도 내부도 그렇고 창밖의 풍경도 멋있다. 공항가는 길에 있어서 패키지 여행이나 밤늦게 공항에 도착하거나 아침에 일찍 공항으로 가야 하는 사람들에게는 괜찮은 호텔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콩 로얄뷰 호텔
홍콩 로얄뷰 호텔
홍콩 로얄뷰 호텔
홍콩 로얄뷰 호텔
홍콩 로얄뷰 호텔
홍콩 로얄뷰 호텔
홍콩 로얄뷰 호텔
홍콩 로얄뷰 호텔
Rayal View Hotel
Rayal View Hotel
Rayal View Hotel
Rayal View Hotel
Rayal View Hotel
Rayal View Hotel
Rayal View Hotel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크루즈 안에서 작별 파티가 벌어지고 있는 동안 창문 너머로 홍콩의 고층 빌딩들이 보인다. 3박 4일간의 크루즈 여행을 마치고 홍콩으로 다시 돌아온 것이다.
크루즈 슈퍼스타 버고호에서 본 홍콩
크루즈 슈퍼스타 버고호에서 본 홍콩
크루즈 슈퍼스타 버고호에서 본 홍콩
크루즈 슈퍼스타 버고호에서 본 홍콩
크루즈 슈퍼스타 버고호에서 본 홍콩
크루즈 슈퍼스타 버고호에서 본 홍콩
크루즈 슈퍼스타 버고호에서 본 홍콩
크루즈 슈퍼스타 버고호에서 본 홍콩과 강정훈
크루즈 슈퍼스타 버고호에서 본 홍콩
크루즈 버고호 위에서 강정훈과 김수정
크루즈 슈퍼스타 버고호에서 본 홍콩
크루즈 슈퍼스타 버고호에서 본 홍콩
크루즈 슈퍼스타 버고호에서 본 홍콩
크루즈 슈퍼스타 버고호에서 본 홍콩
홍콩 슈퍼스타 버고호의 김수정
크루즈 슈퍼스타 버고호에서 본 홍콩
홍콩을 몇번 와봤지만 크루즈에서 보는 모습은 또 다르다. 언제 이 모습을 또 담을 수 있을까 싶어 아내랑 밖으로 나서서 버고호에서의 마지막 기념촬영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후 4시경 홍콩의 크루즈 터미널인 하버시티에 도착했는데 출국은 그리 오래 걸리지 않는다. 우리가 묶었던 크루즈의 방 입구에 짐을 놓으면 일괄적으로 터미널까지 옮겨주는데 크루즈 밖으로 나와서 짐까지 찾는데 1시간이 채 걸리지 않았다.
이로써 스타크루즈 슈퍼스타 버고호와 함께 했던 3박 4일간의 홍콩, 하이난, 하롱베이 크루즈 여행을 마친 것이다. 수속을 하고 하버시티쪽으로 나오니 하나투어에서 가이드가 기다리고 있다. 같이 짐을 찾고 버스에 탔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홍콩의 쇼핑의 도시라고들 한다. 정말로 여러 브랜드들이 곧곧에 있다. 나의 아내는 젊은 주부답게 이케아(IKEA) 스타일을 좋아한다. 저렴하면서도 깔끔하고 이쁜...  그래서 우리 집 거실의 쇼파도 이케아. 홍콩의 이케아 매장이 크다고 해서 일부러 찾아가보았다.
이케아는 조립식 가구, 침구류, 주방용품, 욕실용품 등의 브랜드인데 1943년에 스웨덴의 알름훌트(Almhult)에 잉바르 캄프라드(Ingvar Kamprad)가 설립했으며 본사는 네덜란드의 라이덴(Leiden)에 있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홍콩에서 눈길을 끄는 교통수단으로 트램이 있다. 빅토리아피크까지 올라가는 피크트램이 있고 시내를 지나가는 홍콩트램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콩 트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콩 트램
홍콩트램은 2층으로 된 전차 형식인데 홍콩섬의 시내가를 지나가서 그런지 사람들로 가득차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타페리
홍콩섬의 센트럴과 구룡섬의 침사추이를 연결하는 스타페리(Starferry, 天星小輪)는 빅토리아항을 가로질러 센트럴과 침사추이를 오간다. 섬을 건너는데는 다리도 있고 지하철도 있지만 배로도 8분 정도밖에 안걸려서 그런지 이용하는 사람도 많고 관광객들도 꼭 한번씩은 타보게 된다.
스타페리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