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시간 동안의 짧은 하노이 여행을 마치고 다시 인천으로 향하기 위해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에 왔다.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은 베트남 수도의 국제공항이었지만 규모가 매우 작았다. 느낌도 공항의 고급스러움보다는 기차역이나 버스터미널 같은 번잡스러운 느낌이 더 느껴졌다.



사람들은 많아서 마땅히 앉아 있을 의자도 부족했는데 우리는 비즈니스석. 라운지를 이용할 수 있었다.



휑한 느낌의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 라운지. 



다과와 음료가 있었지만 손이 갈만한 음식은 별로 없었다.



2월 17일(월) 밤 11시 30분 베트남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에서 출발해서 2월 18일(화) 오전 5시 25분 인천 국제공항으로 향한 아시아나항공 OZ 734 편. 시차를 감안하면 실제 비행 시간은 3시간 정도.



비즈니스석 



웰컴 드링크. 샴페인.



귀마개와 안대.



비행기 여행의 하일라이트 기내식. 밤 비행기인 관계로 마눌님과 딸램은 비행기 타자 마자 주무셨지만 나는 벌떡. 양식 구운 닭가슴살 요리와 한식 비빔반상 중에 고를 수 있었다.



무쌈 채소말이



한식 비빔반상. 비빔밥이다. 외국 여행에서 돌아올때는 한식이 최고.



후식 과일.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