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이야기/공연2008.11.11 00:03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3)

드디어 비의 공연이 시작됐다. 첫번째는 노래는 신곡 Rainism. 이어서 Love Story, 태양을 피하는 방법, Only You, 안녕이란 말대신 등이 울려 퍼졌다.

비 라이브 콘서트와 함께한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비 라이브 콘서트와 함께한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비 라이브 콘서트와 함께한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비 라이브 콘서트와 함께한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비 라이브 콘서트와 함께한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비 라이브 콘서트와 함께한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비 라이브 콘서트와 함께한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비 라이브 콘서트와 함께한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비 라이브 콘서트와 함께한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비 라이브 콘서트와 함께한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비 라이브 콘서트와 함께한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비 라이브 콘서트와 함께한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비 라이브 콘서트와 함께한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비 라이브 콘서트와 함께한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비 라이브 콘서트와 함께한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비 라이브 콘서트와 함께한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비 라이브 콘서트와 함께한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비 라이브 콘서트와 함께한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비 라이브 콘서트와 함께한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비 라이브 콘서트와 함께한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비 라이브 콘서트와 함께한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비 라이브 콘서트와 함께한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비 라이브 콘서트와 함께한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비 라이브 콘서트와 함께한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비 라이브 콘서트와 함께한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비 라이브 콘서트와 함께한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개인적으로 비, 정지훈에 대해서 사실 관심이 별로 없다. 월드스타니 어쩌고 하지만 30대중반인 나에게 대중가요는 재수시절 나왔던 서태지와아이들의 이미지가 너무 강하게 각인되어 있다. 그 이후 여러 아이돌과 한류스타들은 TV에서 많이 본 경험때문에 스타라는 인식은 있지만 음악, 노래로써 다가오지는 않았던 것이 사실이다. 

이날 본 비의 공연을 보면서 느낀 점은 노래, 음악 그 자체보다는 노래, 음악, 춤, 퍼포먼스, 무대 등이 어우러진 공연행사의 새로움이 강하게 다가왔다. 

손호영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손호영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손호영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손호영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손호영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손호영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손호영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손호영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손호영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중간에는 GOD의 손호영이 나와서 노래 몇곡 불렀다. 예상밖으로 손호영의 무대 매너도 적극적이었다. GOD때의 노래는 많이 들어봤지만 손호영 솔로 신곡은 나 뿐만 아니라 관객들도 잘 모르는 것 같긴 하더라.


공연이 끝나고 나오니 밖은 한밤중이다. 비가 밖에 눈이 온다고 해서 다들 믿지 않았지만 인공눈을 뿌리더라. 곧이어 불꽃놀이까지 이어진다. 한쪽에서는 라세티 프리미어를 시승해볼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라세티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그동안 내가 관심을 가지지 않아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자동차 출시 이벤트치고는 굉장히 크게 행사를 한 것 같다. 아니 GM대우에서 마케팅에 돈을 제법 들인 티가 났다. 단순하게 계산해도 이날 출연한 DJ KOO, 손호영, 비의 공연에다가 비 CD까지 공연비용 등하면 적어도 수억들었을 것이다. 

라세티 프리미어가 준중형 자동차로써 젊은 세대가 주타겟이라는 점이 이런 공연을 가능하게 했을 것이다. 라세티 프리미어에 관심 있는 사람은 현대 아반떼와 비교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객관적으로 아반떼에 비교해서 어느 정도의 장점을 가지고 있는지가 라세티 프리미어의 성과를 가늠할 잣대가 될 것이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문화 이야기/공연2008.11.10 15:12
LACETTI 프리미어 런칭 페스티벌 (2) 

DJ KOO 구준엽
DJ KOO 구준엽

7시반. 드디어 본 행사?가 시작된다. 우주인? 복장을 한 명이 터벅터벅 걸어나온다. 앞에서 춤과 함께 레이저쇼를 한다. 구준엽, 아니 DJ KOO란다. 조명이 모두 꺼지고 형광색 옷에 레이저로 쇼를 벌인다. 춤이라고 하기는 애매하고 레이저가 아니라 쌍절곤이었으면 이소룡 생각이 났었을 것이다. 무대를 오가면서 환상적인 쇼다. 정말 연습많이 했을 것 같은 느낌이 든다. 



무대 뒤로 레이저를 던져버리는데 화려한 조명과 함께 차가 한대 나온다. 라세티 프리미어다. 그런데 갑자기 주위의 사람들이 웅성거리더니 소리를 지른다. 
라세티 프리미어와 비
라세티 프리미어와 비
라세티 프리미어와 비
라세티 프리미어와 비
라세티 프리미어와 비
라세티 프리미어와 비

차 안에 가수 비가 보인다. Michael Grimaldi 마이클 그리말디 GM대우 사장과 함께 가수 비가 라세티 프리미어를 타고 무대 위에 나오는 퍼포먼스다. 당연히 관객에서는 난리가 났다. 내외귀빈 여러분과 함께 기념촬영까지...

DJ KOO 구준엽
DJ KOO 구준엽
DJ KOO 구준엽
DJ KOO 구준엽
DJ KOO 구준엽
DJ KOO 구준엽
DJ KOO 구준엽
DJ KOO 구준엽
DJ KOO 구준엽
DJ KOO 구준엽
DJ KOO 구준엽

라세티 프리미어 등장이 끝나고 다시 무대가 번쩍인다. 무대에서 늘씬한 댄서들이 춤을 추고 현란한 조명과 레이저과 함께 음악이 쿵쾅거린다. DJ KOO의 공연이다. 수명의 댄서들이 춤을 추고 가수나 나와서 노래도 한다. 요즘 잘나가는 클럽 분위기가 이런 건가 싶었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