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n Francisco International Airport'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9.19 샌프란시스코에서 인천까지 대한항공 KE 024 (3)
  2. 2010.08.23 미국 국내선 비행기 유료 Wi-Fi, 유료 기내식, 유료 VOD (2)
여행 이야기/미국2010.09.19 09:12

일주일여 미국에서 일정을 마무리하고 한국으로 향하는 날.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 San Francisco International Airport에서 바라본 모습이다. 샌프란시스코, 아니 캘리포니아의 높은 하늘과 탁 트인 시야는 여행을 한지 2개월이 다되어 가는 지금도 나를 설레게 한다.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 앞에 도착했다. 호텔에서 무료 셔틀을 타고 왔다.


대한항공 티켓팅을 하기 위해서 기다리는 사람들


위 사진의 뒷쪽으로 보이는 곳이 출국 짐 수속을 하는 곳이다. 그런데 미국 입국 심사는 까다롭게 하면서 출국 심사는 없다. 비행기 티켓팅할 때 입국 수속 용지의 남은 부분을 제출하긴 했지만 여권에 따로 도장 찍어주질 않는다.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의 면세점은 생각보다 작다. 인천공항 같이 많은 상점을 기대하면 안된다. 


PP카드가 있어서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에서 라운지에서 좀 쉬려고 했는데 PP카드로 입장할 수 있는 UNITED RED CARPET CLUB을 찾아봐도 없다.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은 메인 홀과 연결된 A동과 G동이 국제선으로 이용되고, 국내선 터미널 3개가 별도로 더 있다. 국제선 A동과 G동도 건물은 이어져 있지만 좌우로 나눠서 짐 수속을 따로 받도록 되어 있다. 그런데 아쉽게도  PP카드로 입장할 수 있는 UNITED RED CARPET CLUB은 G 게이트에 있고, 대한항공 탑승동은 A 게이트에 있었던 것이다. 
결국 공항 안을 배회하면서 기다릴 수밖에 없었다.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에서 멀리 보이는 다리는 San Francisco Bay를 동서로 가로 지르는 산 마테오 브릿지 San Mateo – Hayward Bridge. 길이가 11km로 세계에서 25번째로 긴 다리라고 한다.


샌프란시스코 국제 공항 탑승동에 걸려 있는 대형 그림.


공항을 어슬렁거리면서 여기저기 구경하고 다니는데 창밖에 대한항공 비행기가 보인다. 내가 타고갈 비행기가 이제 도착했나보다.


샌프란시스코에서 인천으로 향하는 대한항공 KE 024 편이다. 현지 시간 7월 31일(토) 오후 1시 35분에 출발해서 한국 시간 8월 1일 오후 6시 10분에 인천에 도착하는 항공편이다. 거의 13시간 가까이 비행한다.


KE 024편 비행기 안의 모습. 창가 자리에 앉게 되었다.


비행기가 이륙한다. 창문 밖으로 샌프란시스코 공항 인근의 공단 지대가 보인다.


비행기가 이륙한 뒤 한참 동안 캘리포니아 해변의 풍경이 한눈에 들어온다. 위 사진은 샌프란시스코에서 자동차로 북쪽으로 1시간여 거리에 있는 포인트 라이스 국립해안 Point Reyes National Seashore의 Drakes Bay 끝자락 부분인데 오른쪽 제일 끝에 떨어져 있는 바위를 침니 락 Chimney Rock이라고 한다. 


조금더 북쪽으로 올라온 곳인데 지도상으로 비교해보면 보데가 만 Bodega Bay 정도일 것으로 예상된다.


태평양을 가로 지르는 13시간 가까운 비행 코스다.


장거리 여행시 지급되는 슬리퍼와 헤드폰


음료수와 땅콩


미국 국내선의 승무원과 비교되는 대한항공 스튜어디스 누님들


첫번째 기내식은 역시 비빔밥. 최근 대한항공을 자주 이용하면서 약간 식상한 느낌도 있지만 그래도 해외 여행시 비빔밥은 그리움의 그 맛이다. 갈 때나 올 때나 비행기에서는 한식을 먹어줘야 한다는 게 교훈!


두번째 기내식은 닭 요리.


슈렉 3의 한 장면. 장거리 비행시 영화 리스트에 내가 극장가서 안봤던 영화를 만나면 정말 반갑다.


태평양을 건너는 한참 동안 비행기 창밖은 하늘과 바다 뿐이었다. 드디어 한국 땅에 접어들었다는 안내와 함께 밖에 보이는 포항 영일만 항구의 모습이다. 오른쪽 끝에 영일만항 컨테이너 터미널이 보인다.


경상북도 안동 시내가 한눈에 들어온다.


그리고 인천국제공항에 착륙했다. 일주일 여 미국 연수를 마치고 도착했다. 그런데 위 사진을 보듯이 8월 1일 인천은 너무나 더웠고 습했고 하늘은 흐렸다. 날씨 좋기로 유명한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에서 왔으니 더 강하게 느껴졌을 지 모르겠다. 


위 사진은 인천국제공항의 공항철도를 타기 위해서 연결되는 곳이다. 드디어 한국언론진흥재단에서 주관하여 참가했던 KPF 디플로마 미디어경영 해외 연수 과정 후기를 마쳤다. 함께 연수에 참가했던 일행들과 소중한 인연을 만들었던 것이 고마웠고 연수를 진행했던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이내국 차장님과 김병수 과장님께 감사의 흔적도 남긴다. 

비록 1~2시간 정도씩 겉할기로 찾아가본 야후, 구글, 페이스북 본사 등이었지만 실리콘밸리의 기업들과 샌프란시스코 베이의 근무, 삶, 자연 환경은 내 허파에 바람을 넣기에는 충분했다. 다녀와서 블로그에 후기로 정리하면서 다시 그 회사들의 제반 환경을 되새겨본 것도 큰 공부가 되었다. 

작년 일본 연수에 이어서 미국 연수까지 다녀오면서 정말 나와 나의 회사가 우물안 개구리의 삶을 살고 있다는 생각을 들게 했다. 현실에 안주하는 것은 곧 도태되는 것이다. 다시한번 아름다운 도전을 할 때가 되었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여행 이야기/미국2010.08.23 20:12


사우스캐롤라이나 컬럼비아에서의 짧은 3박 4일간의 일정을 마무리하고 샌프란시스코로 이동하는 날. 미국 대륙의 동남쪽 끝에서 서북쪽으로 대각선 방향으로 가로 질러 가게 된다. 일정이 여유가 없기 때문에 새벽부터 이동했다. 아직 해가 뜨지 않은 2010년 7월 28일 수요일 Marriott Courtyard Columbia 호텔 앞의 새벽녘 모습이다.

컬럼비아 메트로폴리탄 공항 Columbia Metropolitan Airport

새벽 시간인데다 작은 중소도시라서 컬럼비아 공항에 사람은 별로 없는데 직원들도 많지 않다. 대부분 자기가 직접 체크인한다.


작은 도시의 작은 공항이라고만 생각했는데 워낙 넓은 땅덩이를 가진 미국이라서 그런가 항공편이 많다. 컬럼비아 공항에서 샌프란시스코로 곧장 가는 항공편은 없고 애틀란타로 가서 환승해서 가야 한다. 국내선도 환승해야 하는 미국이다. 

컬럼비아 메트로폴리탄 공항 Columbia Metropolitan Airport

컬럼비아 메트로폴리탄 공항 Columbia Metropolitan Airport 은 도시 규모에 비해서는 제법 공항이 크고 나름대로 건축미를 가미한 건물이었는데 1997년에 리빌딩되었다고 한다.

델타 커넥션 Delta Connection

7월 28일 새벽 6시 40분 컬럼비아 Columbia 메트로폴리탄 공항에서 출발해서 7시 55분 하츠필드잭슨 애틀랜타 국제 공항 Hartsfield-Jackson Atlanta International Airport에 도착한 델타항공 DL 5048 편의 모습이다. Delta Connection이라고 되어 있는데 델타항공이 모두 직접 운행하지는 않고 지역별 연계 항공사를 활용해서 운행하는 모양이다. 항공기 앞쪽에 By ASA 라고 되어 있는데 델타 커넥션의 일원인 ASA라는 작은 항공사가 운행하는 것을 알 수 있다.  

델타 커넥션 Delta Connection 스튜어디스

DL 5048 편의 스튜어디스의 모습. 요즘 비행기 기내 안전에 유의한다고 남자 승무원이 꼭 동승한다고 하던데 이 비행기는 그럴 필요가 없겠다. 흠흠 ^^ 


비행기 조종석 문을 훤히 열어두었다. 그래도 2명의 조종사. 기장과 부기장이 운항한다.


애틀란타에서 컬럼비아로 갈때와 마찬가지로 4열 14줄의 작은 비행기. 사진은 더 좁게 보이는데 비행기 자체가 작아서 그렇지 개인별 좌석 공간은 그리 좁지 않다. 

컬럼비아 메트로폴리탄 공항 Columbia Metropolitan Airport

비행기가 이륙한다. 창가로 보이는 컬럼비아 메트로폴리탄 공항의 활주로와 격납고 모습. 


비행기가 이륙해서 궤도를 찾으니까 멀리 해가 뜨는 모습이 보인다.


애틀란타에 가까이 가니 아래 마을이 보인다.


고층 아파트로 가득찬 서울에 살다가 1~2층짜리 주택들로 정렬된 마을을 보니 새롭다. 

하츠필드잭슨 애틀랜타 국제공항 Hartsfield-Jackson Atlanta International Airport

하츠필드잭슨 애틀랜타 국제공항 Hartsfield-Jackson Atlanta International Airport에 도착했다. 터미널 Concourse C 대합실이다. 이곳 애틀란타가 우리의 목적지가 아니다. 샌프란시스코로 향하기 위해서 환승해야 한다. 

하츠필드잭슨 애틀랜타 국제공항 Hartsfield-Jackson Atlanta International Airport

애틀란타 공항 지하에 있는 무인 전차 APM (Automated People Mover)이라고 하는 Train을 이용했다.

하츠필드잭슨 애틀랜타 국제공항 Hartsfield-Jackson Atlanta International Airport

APM (Automated People Mover) 안에는 이렇게 한글로도 안내가 된다. 목적지는 Concourse A.

하츠필드잭슨 애틀랜타 국제공항 Hartsfield-Jackson Atlanta International Airport

미국 공항에서 눈에 띄었던 것 중 하나가 CNBC NEWS 매장이다. 방송국 브랜드이긴 한데 기념품부터 음료수까지 여러가지를 판매하는 좀 큰 매점이었다. 매체사가 전혀 다른 분야의 사업을 하는 데 관심이 갔다. 

하츠필드잭슨 애틀랜타 국제공항 Hartsfield-Jackson Atlanta International Airport

미국 국내선 항공이 운행하는 애틀란타 공항 Concourse A 에도 사람들이 많다.

델타항공

애틀란타에서 샌프란시스코까지 꼬박 5시간을 날라간다. 동부 시간과 서부 시간 3시간의 시차가 있기 때문에 시간을 좀 벌기는 했다. 컬럼비아에서 날라온 시간까지 합치면 중간 환승 시간을 빼고라도 미국 동남쪽에서 서북쪽으로 가로 질러 가는데 꼬박 6시간이 넘게 비행기를 탔던 것이다. 미국 땅덩이가 넓긴 넓다.


델타항공도 대한항공과 마찬가지고 SKYTEAM 의 일원이다. 마일리지가 같이 쌓이는 장점이 있다.


비행기 입구부터 안의 곳곳에 Wi-Fi 표시가 있다. 비행기 안에서도 무선 인터넷이 가능하다는 표시다.


혹시나 했는데 안내문을 나눠주는데 역시나 유료다. 30분 짜리냐 1일 짜리냐에 따라서 금액이 다르다. 

델타항공

국내선이지만 체구가 큰 미국인들이 타는 비행기라서 그런지 좌석 공간이 넓은 편이었다. 

iPad

복도 사이로 대각선 옆 자리에 앉아 있었던 꽤 덩치가 큰 미국 아저씨인데 아이패드 iPad를 가지고 계속 무언가 작업을 한다. 언뜻 이메일 UI가 보이는 것보다 무선 인터넷을 사용하는 것 같다. 저 아저씨 말고도 몇명이 iPad를 가지고 만지작 거리는 것을 볼 수 있었다. 그리고 저 손크기 봐라. 우리나라에서 아이패드 iPad가 좀 큰 것 같다는 얘기도 돌던데 서양 사람들의 손가락을 보니까 이해가 갔다.

델타항공

5시간을 넘게 가는 장거리 노선이라서 비행기도 제법 크다.

델타항공 기내음료

조금 지나니 여느 비행기와 마찬가지로 스튜어디스가 캐리어를 들고 음료수를 준다.


땅콩과 콜라. 우리나라 비행기에서 주는 땅콩은 설탕 양념이 되어 있는데 델타항공의 땅콩은 오히려 담백하다. 살짝 볶은 것 같기도 하고.

델타항공 기내음료

우리나라에서는 국내선은 음료수 한잔 마시면 모두 도착할 거이고, 일본이나 중국 같이 가까운 바다만 건너서 외국이라는 곳을 가면 기내식이 나오는데 미국 국내선이기는 하지만 5시간이나 날라가는 이 비행기는 깜깜 무소식이다. 그냥 음료수와 땅콩만 줄 뿐이다.

설마 설마 했는데 별도로 돈을 내야 한다. 유료로 기내식을 먹어야 한다. 그것도 미국 사람들이 먹는 샌드위치 같이 인스턴트식 빵 음식이 대부분이었다. 맛있는 음식이 있으면 돈을 내고서라도 끼니를 해결하고 싶었지만 그럴만한 메뉴를 찾지 못했다. 


결국 난 다시 한번 콜라와 프레즐 쿠키를 쌓아놓고 입을 심심치 않게 만들었다. 애틀란타 공항에서 햄버거를 사서 비행기를 타는 사람들이 이해가 되었다. 코카콜라 티슈에 '행복을 여세로'라는 어설픈 한글 문구가 눈에 들어왔다. 


그래도 5시간을 비행하는 장거리 노선이라서 각 좌석마다 기내 VOD 시스템이 있었다. 하지만 정확하게 말하면 영화나 옛날 TV 프로그램을 다시 보는 VOD 서비스는 유료였고, 현재 방송하는 TV를 실시간으로 보는 것은 무료로 이용할 수 있었다.


제법 많은 미국 TV 채널을 볼 수 있었는데 대부분의 공중파와 유명한 케이블 채널을 볼 수 있다. 30여개 채널은 되었던 듯 싶다. 여기저기 채널을 돌려보니 실시간 방송이었는데 어떤 기술 방식으로 서비스되는 것인지 궁금했다. 위성이나 무선 인터넷을 활용했을 텐데... 채널을 넘길 때 별로 버퍼링이 없었고 제법 좋은 화질로 서비스되는 걸 감안하면 위성을 활용한 게 아닌가 싶다. 기술적으로 가능하다면 우리나라 국내선에서는 왜 서비스를 안할까? 흠흠... 한번 알아봐야겠다.
(* 아시는 분 덧글이나 메일 부탁드려요)

델타항공 Delta

7월 28일(수) 오전 8시 30분(미국 동부시간)에 하츠필드잭슨 애틀랜타국제공항 Hartsfield-Jackson Atlanta International Airport 에서 출발해서 오전 10시 35분(미국 서부 시간)에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 San Francisco International Airport에 도착한 델타항공 DL 2049 편 비행기의 모습이다.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 San Francisco International Airport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 San Francisco International Airport

공항 밖을 나서면서 첫 느낌은 너무 공기가 상쾌했다. 컬럼비아는 습도가 낮다고 해도 36~38도의 푹푹찌는 날씨라서 낮에는 건물 밖으로 움직일 생각을 못했는데 샌프란시스코는 최저 15도, 최고 20도의 날씨다. 정말 화창하고 청명한 우리나라 가을 날씨의 느낌이 느껴졌다.


공항 밖을 나오니 호텔까지 태워주는 무료 셔틀 버스 정류장이 있다.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 인근에 많은 호텔이 있는데 몇개의 호텔씩 묶어서 공동으로 무료 셔틀 버스를 운행하고 있었다. 샌프란시스코 일정 중에 샌프란시스코 시내에서 호텔로 갈때는 지하철 격인 바트 bart를 타고 공항에 와서 이 무료 셔틀버스를 타고 호텔로 이동하기도 했다.

샌프란시스코에서는 이런 모양의 셔틀버스를 많이 만났다. 우리나라의 일반적인 시내버스 모양은 거의 못봤던 것 같다.

이제 샌프란시스코의 숙소인 호텔로 출발한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