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나도 광장

마카오의 중심가는 세나도광장(Largo do Senado)이다. 사람들이 모이는 상권의 중심가이기도 하고 성바울성당까지 이어지는 관광코스의 중심가이기도 하다.

세나도 광장앞의 민정총서
마카오 민정총서
마카오 민정총서 정원

세나도 광장 앞의 민정총서(民政總署), 릴 세나도 빌딩이다. 이 건물 이름이 Senado라서 길 건너편의 광장을 세나도 광장 Senado Square이라고 부른다. 건물에 들어가면 뒷쪽에 작은 정원도 있다.

마카오 세나도 광장
마카오 세나도 광장
마카오 세나도 광장

세나도 광장은 1918년 포르투갈인들이 식민지배를 끝내고 마카오를 중국으로 반환할 때 포르투갈에서 가져온 돌을 깔아 만든 곳으로 성바울성당(세인트폴대성당) 유적까지 이어진 물결무늬의 모자이크 노면이 독특하다. 

마카오 세나도 광장 골목
마카오 세나도 광장 골목
마카오 세나도 광장 골목
마카오 세나도 광장 골목

세나도 광장에서 내 눈길을 끄는 곳은 이 작은 골목이다. 인자당(仁慈堂)이라는 아시아 최초의 자선복지활동 시설 건물의 바로 옆에 있는데 골목 끝에는 인자당 창립자인 Delchior Carneiro 주교의 작은 동상도 있다.

이 골목이 마카오의 색깔을 상징한다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 파스텔톤의 노란색과 하얀색이 어울어져 동양과 서양의 조화를 뽐내고 있다.
 
성바울 성당쪽으로 가는 길은 여러 골목과 상점들이 있다. 세나도광장쪽의 아름다운 골목은 아니지만 마카오 사람들이 살고 있는 풍경을 그대로 만날 수 있다. 
 
마카오 성바울 성당
마카오 성바울 성당
마카오 성바울 성당
마카오 성바울 성당
마카오 성바울 성당
성바울 성당(Ruins of St. Paul)은 원래 성 안토니오 교회의 예배당이었으나 몇 번의 화재로 소실되어 1582년에 현재의 장소로 옮겨졌다. 이후 다시 새로운 교회가 세워졌지만 1835년에 화재로 인해서 정면의 벽, 건물 외관과 계단만 남게 되었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이번 여행의 마지막날 일정은 마카오의 상징인 세나도광장에서부터 출발했다.
세나도 광장을 출발해서 성도미니크교회, 성바울성당 유적지, 몬테요새, 성안토니오교회, 까사정원, 카모에스공원, 훈공묘로 이어지는 코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나도광장(Senado Square)은 포르투갈의 식민지였던 과거답게 유럽 느낌이 강한 세계문화유산이다. 광장 주변부터 물결모양 타일로 되어 있는 것도 색다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왼쪽 황색 건물에 마카오관광청 안내센터가 있고, 오른쪽에 보이는 흰 건물은 아시아 최초의 자선복지활동 시설인 仁慈堂(인자당)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나도광장의 골목을 따라 조금만 걸으면 마카오의 먹거리와 골동품 거리가 눈을 즐겁게 해주다가 곧 멀리 성바울성당 유적(Ruins of St. Paul)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재로 일부밖에 남아있지 않지만 기념사진을 찍으려는 관광객들로 북적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당 유적지 바로 옆이 몬테요새인데 마카오박물관과도 연결되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당 계단을 내려와서 세나도광장의 반대쪽으로 좀 걸어가다보면 골동품 가게들이 많고 곧 공원 입구가 보인다. 가운데 큰 문이 카모에스공원이고, 오른쪽에 작게 터널식으로 된 문이 까사정원의 입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모에스공원(Camos Grott and Garden)은 포르투갈의 유명한 시인인 카모에스가 한때 마카오에 거주했던 것을 기념하는 공원이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책하기 좋았는데 안내판에 보니 Andre Kim 한자로 金神父像(김신부상)이라는 글자가 적혀 있다. 잘 모르면 그냥 지나칠 수도 있지만 우리나라 최초의 신부님이신 김대건 안드레아의 동상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시 가톨릭의 동아시아 선교기지 역할을 했던 마카오에서 김대건 신부가 신학공부를 한 것을 기념한 동상이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까사정원(Casa Garden)은 영국 동인도회사의 본거지였던 곳이라고 하는데 특별나지는 않았던 것 같고 문화공간으로 사용하고 있다기에 한번 들어가보고 싶었지만 앞에 무섭게 생긴? 개(멍멍이)가 있어서 사진만 찍고 돌아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까사정원 문을 나오면 바로 옆에 또하나의 문이 보이는데 이곳이 신교도묘지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세나도광장쪽으로 돌아오는 길에는 오래된 중국 절 같은 게 있는데 훈콘뮤(姜公廟)다. 다리도 쉴겸 잠시 들어가봤는데 독특한 향이 눈에 띄었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