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이야기/호주2007.10.16 00:15

시드니 오페라하우스에 가면 꼭 해봐야 하는게 크루즈를 타보는 것이란다. 크루즈를 타고 오페라하우스 일몰과 야경을 배로 구경하면서 저녁 코스요리를 즐기는 것이다.
가기 전에 캡틴쿡크루즈가 유명하다고 해서 그것만 있는 줄 알았는데 한국인 여행사에서 소개해준 Sydney Showbat 2 를 달링하버에서 탔다. 알고보니 시드니 항구에는 그렇게 운영되는 배가 많았다. 우리가 탄 배는 거의 중국인과 일본인 관광객들만 배가 가득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튼 크루즈를 타고 하버브릿지 아래를 지나 오페라하우스 앞을 지나면서 호주의 유명한 스테이크 코스요리는 먹는 장면을 상상해봐라. 멋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사실 스테이크는 너무 크고 맛있다고는 할수 없었다. 폼 한번 재는데 의미가 있는 거지 뭐. 와인은 별도였는데 기왕 폼재는 김에 돈좀 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크루즈를 타고 지나는 코스는 더 멋있는 오페라하우스를 볼수 있다. 마침 해지는 장면과 어울어져서 멋진 그림을 만들어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밤에 오페라하우스 근처의 바에 가서 맥주 한잔씩 했는데 거기도 좋다. 그런데 그 동네는 바닷가인데 비린내가 하나도 없더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여행 이야기/호주2007.10.15 17:36
미세스 맥콰리 포인트 Mrs Macquaries Point에서 오페라하우스까지는 반원형으로 산책코스가 조성되어 있다. 그 길이 이효리가 비타500 광고를 찍은 곳이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분여만 걸으면 오페라하우스에 도착한다. 가까이서 본 오페라하우스는 멀리서 본 오페라하우스와는 다르다. 별로 특이하지 않은 그냥 색바랜 건물처럼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버브릿지와 공원, 바다 등 주변의 자연환경과 잘 어울어질때 비로소 그 유명한 시드니 오페라하우스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었던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여행 이야기/호주2007.10.15 14:05

10월 첫날 아침에 브리즈번 공항에서 시드니로 향했다. 지도상으로는 바로 옆에 있는 것 같은데 비행기로 1시간 20분. 비행거리가 800km가 훨씬 넘는다. 서울-제주가 500km 수준이라고 하니 땅덩이가 넓긴 넓다.

말로만 듣던 sydney에 왔다. 12시가 조금 안되었지만 다행히 호텔에서 체크인을 먼저 해줬다. 여장을 풀고 첫번째 간 곳은 한국인이 하는 대한관광여행사. 호텔에서 가까운 곳이었는데 한국인들의 호주여행에서는 유명한 곳이라고 한다. 제법 규모도 있었다. 이곳에서 시드니 안내지도를 받고 여행팁을 소개 받고 시드니 시내를 걸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내라서 그런지 생각보다 크지 않더라. 조금 걸으니 하이드파크가 나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당이 있고 분수대가 있고 잔듸위에서 편하게 누워서 책보고 차한잔 할수 있고 큰 체스를 두면서 여유를 즐길 수 있는 공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옆으로는 도심속의 시드니타워도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다 멋진 오페라하우스를 보기 위해서 좀더 걷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페라하우스 전망이 좋다는 곳이 하이드파크를 지나 한참 걸어서 나오는 미세스 맥콰리 포인트 Mrs Macquaries Point란다. TV와 사진으로만 보던 오페라하우스와 하버브릿지가 맑은 하늘아래 아름답게 다가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