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이야기2008.09.03 14:00

다른 사람들처럼 새벽까지 기다리지는 않았지만 아침에 출근하자마자 구글의 웹브라우저, 구글 크롬을 다운받아서 설치했다. 그리고 이리저리 웹사이트들을 돌아다녀봤다.

설치방법은 평범하다. http://www.google.com/chrome에서 그냥 여느 프로그램처럼 다운받으면 된다.


일단 몇 사이트를 서핑하면서 들었던 첫 느낌은 익스플로러에서는 느낄 수 없었던 가벼움이다. 좀 과장한다면 56K모뎀을 사용하다가 ADSL급으로 인터넷 속도로 바꾼 느낌이라고나 할까.

구글에서 발표한 공식 자료에서도 구글 크롬(Google Chrome)의 특징을 5가지(속도, 안정성, 검색, 기록관리, 맞춤형)로 설명한다.

하지만 내가 다녀본 사이트들은 익스플로러에 맞춘 사이트들이 많아서 그런지 좀 버벅거리거나, 광고 팝업 같은 것은 위치 설정이 꼬여있는 경우도 있었다.

구글의 우리나라 시장 지배력을 감안할때 구글 크롬(Google Chrome)이 당장 우리나라의 웹브라우저 점유율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전반적으로 웹표준화를 이끌 수 있는 큰 자극제는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위에 캡쳐해놨지만 우리나라 3대 지상파 방송사 웹사이트를 구글 크롬(Google Chrome)을 통해서 접속해보면 KBS와 MBC 홈페이지가 오류가 발생하는 것을 알 수 있다.

이게 어디 이 2개 사이트 뿐이겠냐. 우리나라 대부분 웹서비스들이 익스플로러 환경에 맞춰져 있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으로 구글 크롬 뿐만 아니라 다른 브라우저에서도 쉽게 볼 수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이제 상황이 조금 달라졌다. 익스플로러가 사실상 독점했던 상황이어서 그동안 무시했던 부분이 있었지만 세계 최대의 인터넷 서비스인 구글의 브라우저까지 외면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웹브라우저로서의 구글 크롬(Google Chrome) 그 자체보다 그로 인한 우리나라 웹서비스 지형도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구글 크롬 다운로드 페이지 http://www.google.com/chrome
오픈소스 인터넷 브라우저 구글 크롬을 소개합니다.(구글코리아 공식 블로그) http://googlekoreablog.blogspot.com/2008/09/blog-post_02.html
구글이 국내 언론에 배포한 '크롬' 정식 자료 세가지(서명덕기자의 人터넷 세상) http://itviewpoint.com/72817
구글 크롬, 제한적으로 '액티브X'를 지원하게 된다:구글 본사와 원격 화상 간담회 내용(서명덕기자의 人터넷 세상) http://itviewpoint.com/72853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인터넷 이야기2008.09.02 10:53


구글은 공식 블로그를 통해 새로운 오프 소스 브라우저 구글 크롬(Google Chrome) 베타 버전을 100개국 이상에서 서비스한다고 발표했다. (A fresh take on the browser / 차세대 브라우저 구글 크롬을 만나보세요!)

구글답게 심플한 디자인으로 알려지고 있는데 웹 서핑을 쉽고 빠르게 수행하도록 설계된 점이 특징이라고 한다. 웹 페이지에 접속하는 멀티 탭이 주소 바 위쪽에 위치하고, 자주 방문하는 사이트들은 썸네일 방식으로 하나의 창에서 바로 확인과 선택이 가능하다.

'구글 크롬'은 애플 사파리에도 탑재된 오픈소스 엔진 웹키트에 기반하고 있고, 자바 스크립트 버추얼 머신 V8도 탑재, 빠르게 자바 스크립트 환경을 이용할 수 있다. 프로세스도 독립적으로 움직이기 때문에 특정탭에 에러가 발생해도 브라우저 전체가 다운되는 경우가 없다고 한다.

Market Share에 따르면 현재 세계 웹 브라우저 시장은 MS의 익스플로러(Internet Explorer)가 72.2%, 모질라재단 파이어폭스(Fierfox)가 19.7%, Safari 6.4%, Opera 0.7%의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세계적으로는 최근 파이어폭스가 익스플로러를 급속도로 추격하고 있는 상황이다.

여기에 구글 크롬(Google Chrome)이 상당한 변수로 작용하면서 오픈 소스 진영의 웹브라우저 영역을 확대하는 효과를 가져다 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아직 90% 이상이 익스플로러를 사용하고 있고, 구글의 영향력이 미미한 점을 감안할 때 당장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기 힘들다. 특히 대부분의 웹사이트가 표준화되어 있지 않고 익스플로러에 맞춰져 있어서 이 부분이 해결되지 않는한 오픈소스 기반의 각종 서비스들이 활성화되기 쉽지 않은 현실이다.

자료를 찾다보니까 구글에서 이 구글 크롬(Google Chrome)과 관련해서 만화로 소개한 페이지가 있다. IT 기업의 서비스 출시를 만화로 설명한다. 재미있다. 홍보, 마케팅 방법도 여러가지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