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이야기2009.03.01 23:20


예고된대로 3월 1일 엠파스가 없어지고 새로운 네이트닷컴이 탄생했다. 네이트가 엠파스와의 통합을 통해서 새로운 도약을 할 것인가, 아니면 그냥 엠파스의 폐지에 그칠 것인가.

사실 같은 포털 서비스라는 입장에서 SK커뮤니케이션즈의 회사 입장에서는 아쉬울 것이 없겠다. 적어도 엠파스 서비스 운영을 위한 인건비라도 줄일 수 있을 테니까...

그보다는 그동안 대형 통신그룹인 네이트의 앞날에 관심이 모아진다. 그동안 네이버, 다음에 이어 3위를 유지했다고 하지만 포털로써의 역량이라기 보다는 사실상 싸이월드의 힘이 크게 의존했던 것이 크다. 엠파스를 통합하여 검색을 강화하는 모양새까지는 좋긴 한데 그것이 어떤 결실로 나타날까가 관건이다.

현재까지 모바일에서의 네이트 파워는 대단하다. 모바일에서는 네이버 역할을 네이트가 하고 있다. 유,무선 연동 서비스를 선점하고 있는 것도 네이트다. 또한 스마트폰의 보급과 망개방 추세에 모바일 네이트가 어떻게 다시 자리매김할 것인지도 관심사다.

SK그룹에서 IPTV까지 하고 있다. 엿보기에는 네이트가 그 중심 역할을 할 수도 있는 구도이다.

하지만 이런 모습의 네이트를 보면서 나는 자꾸 KT의 파란닷컴이 떠오른다. 구도가 모든 것을 낙관할 수 있게 만들지는 않다는 교훈을 준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내가 응원하는 두산베어스가 결국 2년 연속 준우승에 머물렀다.
하지만 정말 너무 아쉽다.

실력 차이 때문이라고 하기는 경기 내용이 그렇지 않았다.
김경문 감독과 김성근 감독의 작전 차이 때문이었다고 할 수도 없다.
언론에서는 체력이 어쩌구 하지만 그리 크게 느껴지지 않았다.

결국 한방이었다. 
계속 이어지는 찬스에서 이렇게 한방이 안터지나. 
아니 상대방 실수도 안나오나.

급기야 9회말 무사 만루에서 투수 땅볼에 병살타라니.
그것도 MVP 후보로 이름이 오르내리는 타격왕 김현수에게 연속되는 가혹한 시련이다.

작년 2연승 후에 4연패한 것도 아쉬웠지만 올해 또 1승 후에 4연패다. 
올림픽 금메달을 따기는 했지만 김경문 감독에게도 너무 뼈아프다.
오늘밤 나도 아프다.
내일부터 빨리 털어버려야겠다.

그나저나 최근에 그동안 써오던 KTF 휴대폰을 해지하고 SKT로 바꿨는데 
할인이나 선물주는 우승 기념 이벤트라도 해라. 
나도 그 덕이나 좀 보자. 
2008 한국시리즈 3차전 잠실야구장
2008 한국시리즈 3차전 잠실야구장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로야구 1위와 2위. SK와 두산의 경기가 펼쳐졌던 6월 17일 잠실야구장.
이날 경기와 상관없는 기아 팬들 30여명이 외야석을 차지하고 있다.
SK가 수비에 들어갈때면 플랭카드와 피켓도 들고 간간히 구호도 외쳤다.
"윤길현!! 그 더러운 입과 행동 모든 야구팬은 잊지 않겠다!!"
"선배에게 예의 갖추면 2군행..욕하면 1군보장...
김성근 감독님!! 1승보다 인성을 가르치시길..."
"오늘부터 韓國 vs SK, 犬도 야구하냐?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마가 시작됐다는 일기예보가 있었지만 예상외로 잠실야구장의 하늘은 구름도 몇조각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SK의 3루쪽 관중석은 너무나 썰렁했다.
외야석의 플랭카드와 오버랩되어 씁쓸함을 지울 수 없다.
누구를 위한, 무엇을 위한 야구를 하는 것인지!

나는 두산을 응원하기 위해서 야구장을 찾았지만 경기결과는 11:0으로 SK의 완승.
김광현이 선발로 나온 탓도 있었지만 허무하게 지고 말았다.
아쉬움을 뒤로 하고 경기장 밖으로 나왔는데 한쪽이 시끄럽다.
SK 선수단의 버스가 있는 쪽이다.

아까 외야석에서 플랭카드를 들고 시위를 하던 기아 팬들이 SK 구단버스를 가로막고 항의 시위를 한다.
몇몇 SK 팬들이 딴지도 걸지만 다행히 싸움은 나지 않았다.
결국 선수들은 버스쪽으로 오지도 못하고 다른 쪽으로 빠져서 호텔 버스를 타고 갔다는 후문이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금쪽같은 휴가를 내서 인천까지 가서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6차전과 함께했지만 내가 응원한 두산은 아쉽게 패하고 SK와이번스가 우승하는 장면을 지켜보고 말았다. SK의 야구하는 스타일은 마음에 안들지만 그대로 원년 OB베어스 투수코치부터 야구생활을 해온 김성근 감독의 첫 우승은 축하할 일이다.


야구장 하면 역시 치어리더를 빼놓을 수 없다. 올해 두산베어스 마지막 치어리더 언니들의 모습도 내 디카 산요 작티 동영상으로 살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사는 이야기2007.10.23 00:42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이놈 인기급상승 검색어 순위에 '정근우'가 올라왔더라.
처음에는 뭔일인가 싶었는데 역시 인터넷이 무섭고 날카롭고 못속인다는 생각이 들게 만든다.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SK 야구선수 정근우가 더티플레이 하는 모습을 캡쳐해서 돌아다니는 것이다.
사진과 동영상에서 보듯이 두산 이종욱이 2루로 도루하고 3루까지 가려고 하자 은근슬쩍 발을 붙잡는 모습이다.
TV로 볼때 화면상으로 뻔히 보이는데 KBS 중계팀과 일일해설자로 나온 박찬호가 그냥 모른척 넘어가기도 하더만.
인터넷은, 아니 네티즌은 그걸 가만히 놔두질 않는다.
잘못된 것은 잘못된 것이지 않는가.
나랑 TV중계를 같이 보던 이가 야구에서 반칙하면 어떻게 되냐고 물었다.
가만히 생각하니 야구의 파울은 다른 운동의 파울과 다르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