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후 미국 본사 Yahoo Headquarters in Sunnyvale

야후 Yahoo, 이제는 웬지 추억의 이름 같이 느껴지는 것도 사실이다. 글로벌 시장에서는 구글 Google과 애플 Apple이 호령하고, 우리나라에서는 네이버 Naver를 선두로 다음 Daum과 네이트와 싸이월드를 서비스하고 있는 SK커뮤니케이션즈에 뒤쳐져 있다. 하지만 야후 Yahoo는 아직 전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찾는 2번째 웹사이트이고, 우리나라에서도 6위권은 유지하면서 권토중래 하고 있다.

꿈의 직장처럼 여겨지는 구글 Google 본사가 구글 캠퍼스라고 불리는 것은 익히 알려져 있지만 야후 Yahoo 본사에 대한 글은 본 기억이 별로 없는 것 같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7월 29일(목) 오전에 야후 Yahoo 미국 본사를 방문했다. 건물이나 사무실 같은 겉에서본 Yahoo의 모습과 Yahoo 뉴스와 관련해서 소개받은 내용을 나눠서 블로그에 소개하려고 한다.


미국에 있는 야후 Yahoo 본사는 샌프란시스코 중심가에서 차로 1시간여 정도 남쪽에 위치한 샌프란시스코 베이 San Francisco Bay 남쪽의 써니베일 Sunnyvale 이라는 곳에 위치하고 있다. 

위 지도에서 보듯이 유명한 스탠포드대학이 있는 스탠포드 Stanford, 페이스북 Facebook이 있는 팔로알토 PaloAlto, 구글 Google이 있는 마운틴뷰 Mountain View, 야후 Yahoo가 있는 써니베일 Sunnyvale, 또 그 아래 쿠퍼티노 Cupertino에는 애플 Apple 본사가 위치하고 있다. 그밖에도 새너제이 San Jose까지 많은 IT 기업이 이 지역에 위치하고 있는데 통칭하여 실리콘밸리 Silicon Valley라고 한다.


위 동영상은 Yahoo 미국 본사 홈페이지에 있는 Yahoo Headquarters Tour 라는 동영상인데 아래 사진과 비교해보면 도움이 될 듯 싶다.

야후 미국 본사 Yahoo Headquarters in Sunnyvale

아침 9시가 못 된 시간. 아침 일찍 서둘러 야후 Yahoo 본사가 있는 써니베일 Sunnyvale에 왔다. 이동하는 차 창밖으로 보이는 느낌은 제주도의 한적한 들판을 연상케할 정도로 드문드문 건물이 보였다. 그러다가 건물이 좀 많이 보이는가 싶더니 멀리 야후 Yahoo 로고가 박혀 있는 건물이 보인다.

야후 미국 본사 Yahoo Headquarters in Sunnyvale

Yahoo 야후 미국 본사의 주소는 701 First Avenue Sunnyvale, CA 94089 입니다. 자동차가 들어가는 주차장 입구인데 방문자들은 모두 들어야 한다고 되어 있다. 하지만 그렇게 꼼꼼하게 통제하는 것 같지는 않다.

야후 미국 본사 Yahoo Headquarters in Sunnyvale

자동차에서 내려서 들어가는 D동 입구.

야후 미국 본사 Yahoo Headquarters in Sunnyvale

분수대 비슷하게 조형물이 설치되어 있다.

야후 미국 본사 Yahoo Headquarters in Sunnyvale
야후 미국 본사 Yahoo Headquarters in Sunnyvale

넓고 고르게 펼쳐져 있는 잔디밭이 인상적이다. 높은 빌딩 숲 속에서 공장 같은 곳에서 직장 생활을 하다가 만난 야후 본사는 마치 잘 정돈된 공원, 지방 한적한 곳에 있는 대형 연구소 같다고나 할까. 

야후 미국 본사 Yahoo Headquarters in Sunnyvale
야후 미국 본사 Yahoo Headquarters in Sunnyvale

그리고 또 공통적으로 한번에 느낄 수 있는 것이 색깔이다. 원래 야후 설립할 때는 빨간색이었다가 2009년 9월 보라색 Purple 으로 CI를 변경했다. 야후 본사를 돌아다니면서 곳곳에 보라색을 활용해서 디자인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입구에는 꽃도 보라색으로 심어놨는데 무슨 꽃인지 물어보지는 못했다.

야후 미국 본사 Yahoo Headquarters in Sunnyvale

방문자들은 직원의 안내를 받아서 등록을 해야 한다. 안내 데스크는 야후의 색깔인 보라색과 보색인 노란색이 디자인되어 있는데 단순하지만 따뜻한 느낌을 준다.


명함 크기의 스티커를 받아서 옷에 붙이고 다닌다.

야후 미국 본사 Yahoo Headquarters in Sunnyvale

안내 데스크 옆에서는 보라색 소 Yahoo! Purple Cow가 있다. 

야후 미국 본사 Yahoo Headquarters in Sunnyvale

역시 보라색으로 디자인한 쇼파.

야후 미국 본사 Yahoo Headquarters in Sunnyvale

안내 데스크 반대편에는 Company Store 라는 야후 기념품 가게가 있다. 들어가보지는 않았다.

야후 미국 본사 Yahoo Headquarters in Sunnyvale

옆쪽에 식당과 카페, 게임룸이 모여 있는 건물이 있다. 커피와 음료를 파는 카페 BEAN TREES가 있는데 혹시나 했는데 가격이 써있고 직원들도 돈을 내는 장면이 보이는 걸 보니 공짜는 아닌듯 싶다.

야후 미국 본사 Yahoo Headquarters in Sunnyvale

고 생각할 때 돈을 안내는 사람도 있다는 걸 알았다. 아메리카노나 라떼, 모카 같은 기본적인 커피 음료는 무료였던 것이다.


내가 공짜로 마셨던 아이스 카페라떼.

야후 미국 본사 Yahoo Headquarters in Sunnyvale

옆에는 게임룸이 있다. 테이블 축구 게임도 있고,

야후 미국 본사 Yahoo Headquarters in Sunnyvale

당구대도 있다.

야후 미국 본사 Yahoo Headquarters in Sunnyvale

구글 Google이 공짜 밥 주는 것으로 유명하지만 야후 Yahoo 본사도 만만치 않게 식당이 잘되어 있다. 아주 큰 부페 같은 느낌이 드는데 아침 식사를 안한 직원들이 식사를 기다리고 있다.

야후 미국 본사 Yahoo Headquarters in Sunnyvale
야후 미국 본사 Yahoo Headquarters in Sunnyvale

야후 본사의 식당. CI 색깔을 활용해서 디자인을 참 이쁘게 해놨다. 

야후 미국 본사 Yahoo Headquarters in Sunnyvale
야후 미국 본사 Yahoo Headquarters in Sunnyvale

야후 Yahoo 본사를 돌아다니면서 여러 나라의 다양한 인종 출신 직원들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 인도 출신 직원들도 많이 보였다.

야후 미국 본사 Yahoo Headquarters in Sunnyvale

사무실 안 

야후 미국 본사 Yahoo Headquarters in Sunnyvale

회의실

야후 미국 본사 Yahoo Headquarters in Sunnyvale

조명이 밝지 않지만 차분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야후 미국 본사 Yahoo Headquarters in Sunnyvale

내가 봤던 대부분 직원들의 책상 구조는 저렇게 ㄱ 자 형태로 되어 있따. 일하는 사람들 책상 위의 모습은 별반 다르지 않다.

야후 미국 본사 Yahoo Headquarters in Sunnyvale

야후 모바일 디자인이 파티션에 붙어 있다.  

야후 미국 본사 Yahoo Headquarters in Sunnyvale

이곳은 이국적인 풍경으로 꾸며놨다. 

야후 미국 본사 Yahoo Headquarters in Sunnyvale

잘 알려져 있다시피 야후 Yahoo의 창업자는 데이비드 파일로 David Filo와 제리양 Jerry Yang이다. 'Jerry and David's Guide to the World Wide Web"라는 이름으로 시작했으나, '모든 정보를 분야별로 나눠서 친절하게 안내해주는 사람 (Yet Another Hierarchical Officious Oracle)'의 약자로 YAHOO라는 이름이 탄생했다고 한다. 두 창업자들은 "버릇 없는, 단순한, 세련되지 못한"이라는 단어의 뜻 때문에 선택한 것이라고도 한다.

야후 미국 본사 Yahoo Headquarters in Sunnyvale

본능적으로 고르게 펼쳐진 녹색 잔디를 보면 카메라 셔터를 자연스럽게 누르게 된다.

야후 미국 본사 Yahoo Headquarters in Sunnyvale

식당 건물 옆에는 테이블이 설치되어서 밖에서도 식사하는 직원들도 적지 않다.

야후 미국 본사 Yahoo Headquarters in Sunnyvale

발렛 파킹 VALET PARKING. 회사에서 대리 주차까지 해주나 하는 생각. 실제 대리 주차까지는 아닐 것 같고 그냥 주차 안내하는 사람 아닐까? 확인하지 못했다.


이 사진은 내가 찍은 사진은 아니고 구글맵 Google Map에서 본 야후 Yahoo 본사 건물이다. 뒷쪽에 농구 코트와 비치발리볼 경기장도 있는데 거기까지는 못가봤던 것이다. A 표시 앞 양쪽에 있는 건물만 왔다갔다 했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인터넷 이야기2007.09.10 11:26

Washingtonpost誌는 지난 8월 9일 "Google이 항상 최고의 선택은 아니다"(Google Isn't Always The Best Search Choice / By Rob Pegoraro)라는 기사를 통해 Google이 그 동안 장악해온 웹 검색 부분에서 취약점을 노출하고 있으며, 경쟁사들은 이를 기회로 Google과의 차별화를 통한 시장 저변 확대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보도했다.
 
Google은 미국 웹 검색 시장에서 50% 이상의 압도적인 점유율로, 2위 Yahoo와도 큰 격차를 유지하며 검색 시장의 최강자로 군림하고 있다. Yahoo, Microsoft의 Live Search, IAC의 Ask.com 등 Google 경쟁사들은 신규 서비스 출시와 서비스 개선을 통해 ‘Google 독주’ 저지에 나셨으나, 사용자들의 취향을 바뀌기는 어려웠다.

하지만 최근 들어 Google 검색 결과에 대한 사용자들의 만족도가 현격히 낮아지고 있으며, ‘Google=최고의 검색기술’이었던 확고한 이미지가 점차 흔들리고 있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일부 서비스의 경우 Google을 통해 검색 할 경우 가짜 사이트가 대부분을 차지하는 등 경쟁사의 검색 결과에 미치지 못 하는 경우가 빈번해지고 있다는 것이다.

Google 이미지 실추 및 검색 결과에 대한 불신을 초래하고 있는 주범은 블로그 검색 부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Google은 현재 최대 블로그 서비스 중 하나인 블로거(Blogger)를 운영하고 있으나, 검색 결과의 상당 부분을 각종 블로그스팸(blogspam)과 검색과 무관한 상품 및 서비스 광고가 가득 찬 허위 사이트가 차지하고 있어 Google 기술력에 큰 흠집을 내고 있다.

특히 날자별 정렬(sort by date) 옵션을 사용할 경우 이러한 문제는 더욱 심각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어 대부분의 사용자들은 블로거를 매우 제한적인 용도로 사용하고 있는 실정이다. 

블로그 검색에 있어 Google에 대한 불만족은 경쟁사 및 전문 블로그 검색 사이트의 약진을 가져오고 있다. 웹 검색 시장 점유율 4위에 그치고 있는 애스크닷컴(Ask.com의)의 경우, 블로그 검색 결과가 Google보다 훨씬 유용한 것으로 평가돼 사용자의 만족도가 크게 상승하고 있다.

tag기반의 블로그 전문 검색 사이트인 테크노라티(Technorati)도 지명도는 Google에 비해 훨씬 미약하지만 블로그 검색 신뢰도 측면에서는 Google을 앞서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Google은 블로그 검색 외에 비디오 및 사진 등 멀티미디어 검색 부분에서도 경쟁사에 비해 검색의 정확성이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Google의 사용자 만족도를 떨어뜨리고 있는 또 다른 주요 요인 중 하나는 디자인 측면에서 제기되고 있다. Google 경쟁사들이 검색 정보 제공에 있어 고객의 흥미를 이끌어 내는 다양한 기법을 개발해 적용하고 있는데 반해, Google의 화면 구성은 초창기와 크게 달라지지 않고 있다. 

Google은 지난 5월, 이용자가 검색어를 입력했을 때 뉴스, 동영상, 이미지, 지도, 서적 검색 등을 한 페이지에서 보여주는 통합 검색 서비스인 'Universal Search'를 선보였다. 혁신적인 변화였다고 할 수 있으나 사용자가 체감할 수 있는 가시적인 변화는 일부 메뉴의 위치 및 구성 변경에 그쳐 보다 큰 혁신을 기대했던 사용자들의 요구를 충족시키지 못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에 비해 Ask.com은 이번 여름, 전면적인 홈페이지 개편을 진행해 이용자들의 큰 호응을 이끌어 냈다. 검색 결과를 나열하는 Google 방식과 달리 Ask.com은 화면을 둘로 나눠 한쪽 면에는 검색 쿼리를, 다른 면에는 이미지, 비디오 링크를 배치해 검색 정보 확인의 편리함과 깔끔한 이미지를 구현하고 있다. 또한 미리 보기 아이콘을 구현해 검색 결과물의 제목, 사이트 주소, 요약, Tag 첨가 기능 등을 제공해 정보의 접근성도 크게 향상시켰다.

Ask.com의 새로운 검색 화면은 정확한 블로그 검색과 함께 Google의 대한 확실한 차별점으로 부각되고 있어 사용자의 만족도가 크게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MS의 Live Search 역시 최근 새로운 디자인을 선보였고, 특히 ‘Search macros’가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이는 개인화된 쿼리 환경 설정 기능을 통해검색 결과를 ‘가장 이용자 수가 많은 일부 사이트’로 제한할 수 있는 기능이다. 가령 요리법에 대한 검색 결과를 상위 5개 인기 요리 사이트로 제한해 실질적인 정보 획득에 드는 시간을 단축할 수 있도록 하는 방식이다. 

이외에 MS Live에서 더욱 새로워진 온라인 지도 역시 Google보다 유용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Google을 비롯한 대부분의 사이트가 인공위성 사진을 제공하고 있으나, Live는 고해상도의 항공사진을 추가로 제공하고 있다. 항공사진은 흔적만 보이는 인공위성 사진에 비해 실제 건물의 파악 등이 가능해 보다 유용한 서비스로 인정받고 있다.

Yahoo가 인수하여 제공하고 있는 소셜 북마킹 서비스 '델리서스(del.icio.us)' 역시 검색 시간을 크게 단축할 수 있다는 점에서 사용자들의 큰 호응을 받고 있다.

Google의 위세가 예전만 못하다는 점은 매년 미국 미시건 대학이 발표하는 소비자 만족지수(ACSI: American Customer Satisfaction Index)조사 결과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2002년 이후 줄곧 선두를 지켜온 Google의 소비자 만족도는 올해 Yahoo에 1위 자리를 내주고 2위로 내려앉았다. 더욱이 Google의 하락세는 2년 연속 나타나고 있어 그 심각성을 더해주고 있다. 반면 지난해 큰 폭의 소비자 만족도 하락을 겪었던 Yahoo는 올해 큰 폭의 반전을 통해 지난 2002년 이후 처음으로 Google을 앞지르는 성과를 거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조사를 주도한 포어시 리절츠(Foresee Results)의 래리 프리드 사장은 "비록 두 회사의 격차가 오차 한계인 2점 이내이긴 하지만 지난 해 Google이 Yahoo를 5점 차이로 눌었던 점을 감안하면 6점이나 뒤바뀐 셈이다"고 설명했다.

Google 서비스에 대한 소비자 만족도의 하락은 검색 부문에서의 불만족이 전체 서비스의 만족도 하락으로 이어지고 형세를 띠고 있는 데, 특히 블로그 검색 및 멀티미디어 부분에 대한 Google 검색의 부정확성이 경쟁사와 대비되어 부각되면서, Google에 대한 신뢰도를 급격하게 훼손시키고 있다. 

이런 상황의 근본적인 원인은 Google이 너무 많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매우 다양한(또는 모든) 사람에게 다양한(또는 모든)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Google의 전략이 완벽하게 통제되지 않는 서비스의 출현을 결과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Google이 그 동안 신규 서비스 발표 및 지속된 인수 합병 등으로 서비스의 중복이 심화됐음에도 불구하고, 서비스 통합 노력을 등한시함으로써 현 위기상황을 초래했다는 것이다. 실제로 Google은 서비스 통합의 필요성이 Yahoo보다도 더욱 절실했음에도 불구하고, 실제 행동으로 이어진 것은 유튜브(Youtube)와 중복됐던 비디오 검색 부문 'Google Video'를 'Google Video Search'로 통합하는 데 그쳤다.

한편, 지난해 만족도가 크게 하락한 Yahoo가 올해 들어 큰 폭의 고객 만족도 상승세를 가져온 것은 메인 페이지 개편과 함께 다양한 중복 서비스의 통합으로 서비스의 품질 관리에 주력했던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Yahoo는 RSS 리더기와 Messenger를 e-mail에 통합한 데 이어, 지난 8월에는 e-mail과 Messenger, 문자메시지(SMS)를 통합한 Yahoo Mail을 선보이는 등 매우 적극적인 서비스 통합 작업을 진행했고 이는 소비자 만족도의 제고로 이어지고 있다.

Yahoo가 소비자 만족도 향상이라는 성과를 거두고 있는 동안 MS의 Live Search와 Ask.com 역시 상당한 수혜가 예상되고 있다. Live Search의 경우 지난 몇 년간 웹 검색 부분에서 빠른 점유율의 상승세를 보이고 있으며, 각종 서비스의 추가와 통합이 이뤄지고 있어 Google 서비스에 실망한 사용자들의 유입이 가장 활발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또한 Ask.com은 과거 Google이 누렸던 가장 신뢰할 수 있는 검색엔진의 자리를 점차 대체해 가고 있으며, 사용자 친화적인 메인 화면 구성으로 사용자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어 높은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고 있다.

그 동안 Google의 독주로 이루어지던 웹 검색 시장이 Google의 서비스 품질 하락을 계기로 새로운 경쟁 구도의 재편 가능성을 야기하고 있다.

Yahoo와 MS Live, Ask.com 등이 Google 사용자들을 얼마나 흡수해 내는가에 따라 향후 웹 검색 시장 경쟁 구도의 수준과 시기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STRABASE  2007. 9. 4]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